이수성 감독 “곽현화 가슴 노출 장면, 사전 동의 된 부분”

입력 2017-07-17 10:18:00

이수성 감독 “곽현화 가슴 노출 장면, 사전 동의 된 부분”

이수성 감독이 배우 곽현화의 주장을 전면 반박했다.

이수성 감독은 17일 오전 서울시 강남구 호텔프리마 노블레스홀에서 영화 ‘전망 좋은 집’ 출연 배우 곽현화를 둘러싼 논란에 대한 입장을 밝히기 위한 공식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날 이수성 감독은 “당시 곽현화 씨에게 가슴 노출이 포함된 전신 노출 장면은 극 중 미연 캐릭터가 성에 대한 관념이 변화하게 되는 구성을 위해 반드시 필요한 장면이라고 분명하게 설명했고, 곽현화 씨와 체결된 출연계약서에 사전에 배우가 동의한 노출장면만을 촬영한다는 배우보호조항까지 포함시켰다”고 당시 상황에 대해 설명했다.

또 이 감독은 “곽현화 씨는 극장 개봉을 앞둔 영화 ‘전망 좋은 집’에서 본인의 가슴 노출 장면을 삭제해부면 안되겠냐고 전화로 부탁했다. 이에 극중 꼭 필요한 부분일 뿐 아니라 이미 투자사한테도 편집본을 넘겨준 상태이기 때문에 노출장면을 뺄 수 없다고 대답했다. 그럼에도 곽현화 씨가 여러 차례 나에게 전화를 걸어 울고불고 사정을 해서 고민 끝에 투자사에게 사정이야기를 하고 설득하여 위 장면을 삭제한 채 영화를 개봉 상영하였다”고 말했다.

이어 이수성 감독은 “출연은 하겠지만 노출연기를 하지 않겠다고 주장한 주장은 말이 안 된다. 시나리오와 콘티 내용에서 벗어나는 노출장면 촬영은 절대 없다고 분명하게 약속했다. 콘티에는 가슴 노출 장면이 분명하게 포함돼 있었다. 장면에 동의했기 때문에 촬영이 진행된 것”이라고 자신의 억울함을 토로했다.

한편 곽현화는 2012년 개봉한 이수성 감독의 영화 ‘전망 좋은 집’에 출연한 바 있다. 당시 이 감독은 곽현화에게 “일단 촬영하고 편집 때 제외해달라고 하면 반드시 빼주겠다”고 설득해 가슴 노출 장면을 촬영했다. ‘전망 좋은 집’ 개봉 당시 해당 장면은 삭제됐으나, 이후에 유통된 ‘무삭제 노출판’ ‘감독판’에는 포함됐다.

이에 곽현화는 이수성 감독을 고소했으며 이수성 감독 역시 명예훼손으로 고소장을 검찰에 제출하면서 맞고소했다. 곽현화는 명예웨손 무혐의 처분을 받았으며 이수성 감독 또한 무죄 판결을 받았다.

동아닷컴 최윤나 기자 yyynnn@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사진|동아닷컴 국경원 기자 onecut@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스포츠동아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