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Y컷] ‘최고의사랑’ 김숙♥윤정수, 키스 직전…“아찔한 스킨십”

입력 2017-09-12 13:07:00

‘최고의사랑’ 김숙♥윤정수, 키스 직전…“아찔한 스킨십”

김숙과 윤정수가 함께 커플 운동을 하던 중 아찔한 스킨십을 연출하고 말았다.

12일 방송되는 JTBC ‘님과 함께2-최고(高)의 사랑’(이하 ‘최고의 사랑’)에서는 숀리의 체육관에 방문해 다시 한 번 ‘지옥의 다이어트’에 강제 돌입한 ‘쇼윈도 부부’의 사연이 공개된다.

제작진에 따르면 김숙과 윤정수는 분식집에서 점심 식사를 하던 중, 지인의 제보로 현장을 급습한 숀리의 손에 이끌려 그의 체육관을 찾았다. 지난 주 윤정수의 집을 방문해 다이어트 운동을 전수했던 숀리는 두 사람의 꼬임에 넘어가 ‘폭풍 먹방’을 선보인 바 있어 “이번엔 두 사람에게 말리지 않겠다”며 엄격한 다이어트 지도에 나섰다.

이어 지친 두 사람을 보며 숀리는 “마무리로 커플 근력 운동을 하자”며 커플 운동을 유도했다. 본격적인 시범을 보이기 전에 숀리는 “두 분이 스킨십을 자주 하냐”고 물었다. 이에 김숙은 “서로 때리는 스킨십이라면 자주 한다”며 과격한 금슬을 자랑해 웃음을 자아냈다.

숀리는 한 사람은 눕고 나머지 한 명은 서있는 상태에서 손을 잡고 얼굴을 마주보는 ‘커플 푸시업’을 제안했다. 그러나 의욕적으로 따라하던 두 사람은 내내 운동을 해 이만 팔에 힘이 풀리고 말았고, 김숙이 그대로 쓰러지며 드라마처럼 윤정수의 얼굴과 맞닿았다. 아슬아슬한 두 사람의 깜짝 스킨십에 당사자들은 물론 주변에 있는 모두가 숨죽이며 결과를 지켜봤다는 후문.

과연 두 사람은 얼굴뿐만 아니라 입술까지 맞닿았을지, 커플 운동이 가져온 깜짝 스킨십의 결과는 12일 방송되는 ‘최고의 사랑’에서 확인할 수 있다.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BEST info

오늘의 스포츠동아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