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현장] 故 김광석 아내 서해순, 시댁에 괴롭힘 당한 며느리? (종합)

입력 2017-10-12 15:40:00

[DA:현장] 故 김광석 아내 서해순, 시댁에 괴롭힘 당한 며느리? (종합)

가수 故 김광석의 아내인 서해순 씨가 경찰 조사를 받기 위해 출석한 자리에서 각종 의혹을 제기한 이상호 기자와 김광석 씨의 유족 측에 대해 격한 감정을 드러냈다. 그는 취재진 앞에서 “거짓이 있다면 이 자리에서 할복하겠다”는 무서운 말까지 내뱉으며 일체의 의혹을 부인했다.

서해순 씨는 12일 오후 1시 50분께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서울지방경찰청에 모습을 드러냈다. 그는 이날 딸 서연 양의 유기 치사 및 저작권 소송 당시 재판부에 서연 양의 사망을 알리지 않아 소송 사기 혐의로 고소 및 고발을 당했다.

서 씨는 먼저 딸 서연 양의 유기 치사 등에 대한 질문에 “한 치의 의혹도 있을 수 없다”고 선을 그었다. 그는 “딸 유학을 보내고 매일 등하교를 시켜줬다. 또한 병원에도 데려가 치료를 받았다. 이에 대한 기록도 있다”면서 경찰 조사에서 해당 의혹을 말끔하게 해소할 수 있다고 자신했다.


또한 서 씨는 김광석의 유족 측에 대해 “시댁이라고 해서 서연이에게 따뜻한 밥 한 번 해주거나 학비도 대준 일이 없다. 한 번도 도와준 적이 없다”면서 “남편과 딸을 잃은 여자에게 아내로서 어떤 역할도 하지 않은 것처럼 보이게 한다. 또 시댁이면 마치 여자의 재산을 다 가져도 되는 것처럼 한다”고 서운함을 토로했다.

이런 가운데 서 씨는 영화를 통해 해당 의혹을 수면 위로 끌어올린 이상호 기자에 대해서도 불쾌감을 표현했다. 그는 “앞뒤가 맞는 이야기가 하나도 없다. 인터넷에서 떠도는 이야기를 끌어모아 만든 것”이라면서 “내 초상권에 대한 허락도 받지 않고 한 번의 인터뷰 가지고 영화를 만들었다”고 폄하했다.


그는 이어 “이상호 기자도 고발뉴스를 운영하며 후원금을 받았던데 어디에 썼는지를 명확하게 밝혀라. 그 분의 폭로로 피해를 입은 분도 많은 것으로 안다. 나 역시 법적 대응과 함께 이상호 기자에 대한 영화를 제작할 것이다”라며 맞대응을 요구했다.

서 씨는 마지막으로 “나는 매니저로서 무명이었던 김광석을 만들었다”면서 “이번 일이 마무리 되는 대로 김광석과 이혼하겠다. 혼자 남은 여자로서 앞으로 행복하고 싶다”고 답했다.

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사진│동아닷컴 방지영 기자 doruro@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BEST info

오늘의 스포츠동아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