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임 “길가다 학생들에게 ‘재수없다’ 소리 들었다”

입력 2017-11-14 09:16:00


배우 이태임이 길거리에서 막말을 들었던 사연을 털어놨다.

13일 밤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MBN ‘비행소녀’에는 이태임의 일상이 공개됐다.

하루 종일 집에서 시간을 보내던 이태임은 가장 오랫 동안 집에 있었던 기간으로 "한 달이다"고 답했다. "집 밖으로 나가기 힘들었다"며 "마스크를 하고 모자를 써도 다 알아보시고, 그때는 조금 혼자만의 시간이 필요했다"고 고백했다.

특히 "얼마 전에 대학로에 연습하러 가는데 마스크랑 모자까지 다 쓰고 바닥을 보면서 걸어가고 있었다. 그랬는데 갑자기 두 명의 학생들이 지나가면서 '비호감', '재수없어' 하고 지나가더라"고 털어놨다.

"그대로 섰다. '어떻게 해야되지' 하다 '그냥 가야지' 하고 갔는데 너무 당황스럽더라"며 "함부로 밖에 나가서 누구를 만난다든가 함부로 돌아다닌다든가 그런 거를 저 스스로 용납을 못하겠더라"는 속내였다.

동아닷컴 연예뉴스팀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사진|‘비행소녀’



BEST info

오늘의 스포츠동아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