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연재, 트월킹 댄스에 멘붕 “바보 같은 엉덩이가 안 움직여”

입력 2017-12-07 09:41:00


트월킹 댄스에 도전한 손연재가 어쩔 줄 몰라했다.

6일 오후 방송된 SBS '내 방을 여행하는 낯선 이를 위한 안내서'(이하 '내방안내서')에서는 덴마크 정치평론가 니키타와 방을 바꾼 전 체조선수 손연재의 코펜하겐 여행기가 그려졌다.

이날 손연재는 제작진에 "평소 춤 배우는 것을 좋아한다. 한국에서는 배우기 부담스러워서 외국에 가면 댄스 스튜디오에 등록해 춤을 배운다"라고 전했다.

이어 손연재는 방주인 니키나의 친구인 댄스 강사 루이스를 찾아가 골반과 엉덩이를 자유자재로 흔드는 트월킹 댄스에 도전했다.

하지만 손연재는 유연함과는 달리 트월킹에 어려움을 호소했고, 제작진에 "그래도 몸 쓰는 건 자신이 있었는데 아예 안 되더라. 내가 자기 자신을 놓지 못했다. 춤 자체가 끝까지 (자신을) 놔야 하는 춤이어서"라고 말했다.

손연재는 이날 댄스 강사에 "내 머리는 움직이라고 하는데 이 바보 같은 엉덩이가 안 움직인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SBS ‘내방안내서’

동아닷컴 연예뉴스팀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BEST info

오늘의 스포츠동아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