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YP “준케이 음주운전 반성 중…향후 모든 활동 중지” [공식입장]

입력 2018-02-13 19:30:00

2PM 준케이가 음주운전으로 물의를 일으켰다.

13일 한 매체는 “준케이로 활동하고 있는 가수 준케이이 지난 10일 음주운전을 했다가 적발됐다”고 보도했다. 준케이는 적발 당시 혈중알코올농도가 0.074%로 면허정지 수준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JYP엔터테인먼트는 “준케이의 음주운전 사실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드린다. 준케이 본인도 깊게 뉘우치고 반성하고 있으며, 향후 모든 활동을 중지하고 해외의 파트너사들과 이미 계약이 체결되어있는 일정에 대해서만 상대 회사들의 의사를 존중하여 그 진행여부를 결정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들은 “본사는 연예인들의 음주운전을 예방하기 위한 대책으로 정기교육과 함께 지난 2014년부터 5년 째 소속 모든 아티스트들을 위한 전속대리운전 업체를 지정하고, 또 대리운전 비용을 회사가 전액 지불하는 제도를 시행해왔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런 일이 발생한 것에 대해 책임을 통감하고 더 효율적인 예방법이 무엇인지 고민하여 보완하도록 하겠다”고 사과했다.


<JYP엔터테인먼트 공식입장>

안녕하세요, JYP엔터테인먼트입니다.

본사 소속 아티스트 준케이의 음주운전 사실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준케이 본인도 깊게 뉘우치고 반성하고 있으며, 향후 모든 활동을 중지하고 해외의 파트너사들과 이미 계약이 체결되어있는 일정에 대해서만 상대 회사들의 의사를 존중하여 그 진행여부를 결정하도록 하겠습니다.

본사는 연예인들의 음주운전을 예방하기 위한 대책으로 정기교육과 함께 지난 2014년부터 5년 째 소속 모든 아티스트들을 위한 전속대리운전 업체를 지정하고, 또 대리운전 비용을 회사가 전액 지불하는 제도를 시행해왔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런 일이 발생한 것에 대해 책임을 통감하고 더 효율적인 예방법이 무엇인지 고민하여 보완하도록 하겠습니다.

다시 한 번 깊은 사과의 말씀 드립니다.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BEST info

오늘의 스포츠동아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