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무원 출신 신예 오윤수, 단아한 매력으로 주목

입력 2018-03-09 13:47:00
프린트

또 한 명의 승무원 출신 연기자가 데뷔해 다양한 활동을 예고하고 있다.

데뷔 전 승무원으로 일한 경력을 가진 신인 연기자 오윤수가 매니지먼트 회사 (주)씨앤코ENS와 전속계약 체결하고 활동을 시작한다. 여배우 최희서와 김규리 등이 소속된 회사다.

오윤수는 연기자가 되기 전 대한한공에서 3년 반 동안 국제선 승무원으로 근무했다. 하지만 연기에 대한 꿈을 포기할 수 없어 다니던 직장을 관두고 연기자의 길로 들어섰다.

단편영화 ‘여인숙’을 비롯해 웹드라마 ‘이별이 처음이라서’ ‘기자의 편지’ 등에 출연하며 실력을 쌓은 오윤수는 광고계에서도 주목받았다. ‘아로나민 골드’ 등 브랜드 모델로 활동을 이어왔다. 다양한 분야에서 꾸준히 활동한 그가 이번 매니지먼트 전속계약을 통해 연기자로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한다.

(주)씨앤코ENS 관계자는 9일 “오윤수는 외모만큼이나 탄탄한 연기력을 갖춘 앞으로가 더욱 더 기대되는 유망주”라며 “영화와 드라마를 넘나드는 다방면의 활동을 적극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스포츠동아 이해리 기자 gofl1024@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