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아생’ 이상민 “늘 혼자였던 나…이젠 딸 있어 행복해”

입력 2018-03-13 14:13:00
프린트
크게보기

‘우아생’ 이상민 “늘 혼자였던 나…이젠 딸 있어 행복해”

'우리 아빠가 생겼어요'(이하 우아생)를 통해 딸 바보로 거듭난 이상민은 “어린 시절부터 외동아들로 자라 나는 늘 혼자였다”며 “형제, 자매 있는 친구들이 항상 부러웠다”고 고백했다.

세 아이들이 여행 과정에서 서로 묻고 대화하는 모습에, 외로웠던 본인의 어린 시절과는 달리 함께 하는 ‘다자녀의 행복’에 대해 다시 생각해보게 된 것. 이에 유재환 역시 “부모님이 알려주는 것보다 또래들이 서로 표현해주는 게 아이들의 성장에 더욱 좋은 것 같다”며 공감을 나타냈다.

'우아생'에서 서툴지만 아이들을 위해 최선을 다하는 듬직한 아빠로 거듭나고 있는 이상민은 원조 ‘귀싱꿍꼬또’로 유명한 딸 ‘김재은’ 앞에 한없이 약한 모습을 보이며 무장해제 되는 등 딸 바보의 면모를 보이고 있다.

오늘(3/13, 화) 공개 될 '우아생' 새 에피소드에서는 7살 동갑내기 두 아들 때문에 초보 아빠 이상민과 유재환은 전쟁 같은 하루가 그려질 예정이다. ‘귀염기용’, ‘풀파워다민’ 두 아들의 팽팽한 기 싸움에 초보 아빠들은 당황하기 일쑤. 결국 이상민이 “내가 뭘 잘못했는지 알고 싶다”며 울부짖는 모습이 담길 예정이다.

SBS 모바일 브랜드 ‘모비딕’의 초보 아빠의 육아일기 '우아생'은 매주 화/목요일 오후 5시 30분에 유튜브, 페이스북, 피키캐스트, 네이버tv, 카카오tv, 판도라tv, 곰tv 모비딕 채널에서 새 에피소드가 공개된다.

동아닷컴 최윤나 기자 yyynnn@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