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달이' 김성은, BJ변신 "회사 측 '접대 너무 힘들다고…'"

입력 2018-05-15 15:12:00
프린트

배우 김성은이 인터넷 방송 BJ로 개인방송을 시작했다.

시트콤 '순풍산부인과'에서 '미달이'란 캐릭터로 이름을 알렸던 김성은이 14일 밤 '김성은의 라라쇼'로 개인방송을 시작했다.

이날 김성은은 배우를 계속 할 수 없었던 속사정에 대해 솔직하게 털어놨다. "대학을 가고 졸업을 못 하고 화장품 회사를 다녔다. 하지만 여러분들에게 연기를 보여주고 싶은 욕망이 있었기 때문에 항상 노력을 했는데 잘 안되더라"며 "감독이 원하지 않고 제작자가 원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내에 배우들이 많은데, 여러분이 아는 배우는 적지 않냐. 저도 너무 힘들어서 일단 회사를 다니며 밥벌이를 다니면서 노력을 했다. 그러다가 소속사에 들어가서 '감자별'을 찍고 여러분이 아시는 그런 영화도 찍었다. KBS 스페셜도 하고 다양하게 해 보려고 했으나 회사 측에서 '접대가 너무 힘들다'라고 하더라"라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이어 김성은은 뷰티 크리에이터로 활동하게 된 계기에 대해 "아무리 프로필을 밀어도 원하지 않으면 어쩔 수가 없다. 그래서 저도 마음을 내려놨다. 그러다가 다시 취직을 했다. 그러다가 대표님께서 유튜브를 하는 게 어떻겠냐고 하더라. 지원을 해줄 테니 해보라고 했다. 반신반의하면서 유튜브를 시작하게 됐다. 그 때까지만 해도 거부감과 나름의 배우 부심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한편 김성은은 다양한 방송 활동을 이어오다 뷰티 크리에이터로 활약하기도 했다.
동아닷컴 이슬비 기자 misty8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