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좌희섭’VS‘우치용’이 수놓았던 황금사자기

입력 2018-05-16 05:30:00
프린트

선수 시절 최희섭-안치용(오른쪽). 스포츠동아DB

황금사자기는 1947년 제1회 대회가 개최됐다. 한국야구 역사상 단일 언론사가 주최하는 대회 중 가장 긴 역사와 최고의 권위를 자랑한다. 그동안 수많은 야구스타들을 배출한 큰 요람이었다.

1997년 고교야구에는 ‘좌희섭’, ‘우치용’ 두 거포가 전국무대를 호령하고 있었다. 광주일고 최희섭은 역대급 좌타 거포로 KBO리그 프로팀은 물론 메이저리그 구단의 관심까지 집중됐던 최고의 유망주였다. 동기 이현곤, 1년 후배 정성훈과 함께 타선을 이끌었다.

그러나 당시 고교 최강팀으로 꼽혔던 신일고에는 우타 거포 안치용이 버티고 있었다. 안치용은 한 해 전인 1996년 제50회 대회에서 결승전 3점 홈런 등 타격, 홈런, 타점 1위에 오르며 팀을 우승으로 이끌었다. 신일고에는 3학년 포수 현재윤, 2학년에는 세계청소년야구선수권대회 MVP 좌완 에이스 봉중근, 그리고 강타자 김광삼이 있었다.

결승전이 열린 동대문야구장에는 수많은 취재진 그리고 최희섭과 봉중근을 보기 위해 날아온 메이저리그 스카우트들이 즐비했다. 경기는 김광삼의 끝내기 안타를 터트린 신일고의 승리로 끝났다. 지금까지도 기억되는 초호화 멤버의 짜릿한 결승전이었다.

현역은퇴 후 KBSN에서 해설가로 활약하고 있는 안치용 위원은 “광주일고가 막강했지만 신일고 1년 후배들이 참 야구를 잘 했다”고 기억했다. 2000년에는 투수 이동현(LG), 외야수 오승환(토론토)이 활약한 경기고가 우승을 차지했다.

이 밖에 황금사자기를 수놓은 스타들의 이름은 하늘의 별처럼 프로에서도 수 없이 많이 빛났다. 2004년 결승에는 덕수고 민병헌, 김문호(롯데)가 우승을 이끌었고 결승전 상대 야탑고에는 윤석민(KIA)이 있었다. 경북고 유격수로 이름을 날렸던 류중일 LG 감독, 세광고 좌완 에이스에서 200승 투수가 된 송진우 한화 코치도 황금사자기의 스타였다.

제72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이 16일부터 28일까지 목동구장에서 펼쳐진다. ‘베이징 키드 2기’로 불리는 전국의 야구 유망주들이 목동구장에 모여 야구팬들 앞에서 영원히 기억될 명승부를 앞두고 있다.

이경호 기자 rush@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