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투3’ 이시아 “정우성의 첫 질문, 사람으로 인정 받은 느낌”

입력 2018-08-10 09:33:00
프린트

배우 이시아가 정우성과 첫 만남 일화를 공개했다. 그는 KBS2 ‘해피투게더 시즌3’에 출연해 정우성, 이정재, 하정우 등이 소속된 아티스트컴퍼니 1호 배우다운 매력을 뽐냈다.

9일 방송된 ‘해피투게더 시즌3’에서는 이시아, 이정현, 서효림 등 대세 배우들이 대거 출연해 눈길을 끌었다. 이런 가운데 이시아는 전직 걸그룹 센터다운 댄스 실력은 물론, 애절한 연기력 뒤 반전 매력을 보여줬다.

이날 이시아는 “정우성이 뽑은 1호 배우가 아니냐”는 MC의 질문에 “다른 곳에서는 나를 어떻게 키워주겠다는 말들을 했었는데 정우성 이사님의 첫 질문이 조금 달랐다”고 말했다.

이어 이시아는 “정우성 이사님의 첫 질문은 ‘취미가 뭐냐’는 것이었다. 나를 배우이기 이전에 사람으로 봐준다는 느낌이 들었다”며 아티스트 컴퍼니에 둥지를 튼 이유를 설명했다.

또한 그는 소속사 내 쟁쟁한 배우 선배들의 존재에 대해 “굉장히 든든하다. 그리고 내 오디션 때는 이사님들(정우성, 이정재)이 같이 대본을 맞춰 준다”고 말해 부러움을 자아냈다.

사진│KBS2 방송 화면 캡처
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