콜로라도, 애리조나 완파… 지구 선두 자리 지켰다

입력 2018-09-14 07:43:00
프린트

놀란 아레나도-트레버 스토리.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동아닷컴]

치열한 내셔널리그 서부지구 순위 다툼을 하고 있는 콜로라도 로키스가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를 완파하며, 선두 자리를 굳게 지켰다.

콜로라도는 14일(이하 한국시각) 미국 콜로라도주 덴버에 위치한 쿠어스 필드에서 열린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의 홈경기에서 10-3으로 승리했다.

이날 콜로라도는 타선이 장단 16안타 10득점을 기록하며, 어렵지 않게 애리조나를 꺾었다. 놀란 아레나도와 트레버 스토리가 홈런을 때렸다.

또한 선발 투수로 나선 에이스 카일 프리랜드는 6 1/3이닝 3실점으로 시즌 15승(7패)째를 챙겼다. 평균자책점은 2.96이다.

반면 애리조나는 선발 등판하기로 예정됐던 클레이 벅홀츠가 부상으로 경기에 나서지 못하며, 마운드 운영에서 어려움을 겪었다.

콜로라도는 1회 아레나도의 1점 홈런으로 앞서 나갔고, 1-1로 맞선 2회에는 투수인 프리랜드가 직접 1타점 2루타를 때려 다시 리드를 잡았다.

또한 콜로라도는 2-1로 앞선 3회 트레버 스토리가 점수 차를 벌리는 2점 홈런을 때려 4-1로 앞서며, 승기를 잡았다.

이어 콜로라도는 7회 2실점해 5-3까지 추격당했으나, 7회 빅이닝을 만들어 5득점하며 사실상 승리를 확정지었다.

콜로라도 타선을 이끄는 아레나도와 스토리는 각각 시즌 34호와 33호 홈런을 기록했다. 두 선수는 홈런왕 경쟁을 펼치고 있다.

이로써 콜로라도는 LA 다저스와의 지구 선두 싸움에서 우위를 점했다. 두 팀의 순위 경쟁은 오는 18일부터 20일까지의 맞대결에서 결정될 가능성이 높다.

동아닷컴 조성운 기자 madduxl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