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드림 에인절스 판타지 브라’ 주인은 엘사 호스크, 11억 상당 다이아몬드

입력 2018-11-07 10:59:00
프린트
크게보기

‘2018 드림 에인절스 판타지 브라’ 주인은 엘사 호스크, 11억 상당 다이아몬드

11억 짜리 다이아몬드 속옷의 주인은 모델 엘사 호스크가 됐다.

5일(현지시간) USA투데이 등 미국 매체들은 스웨덴 출신 모델 엘사 호스크(29)가 빅토리아 시크릿 패션쇼의 대미를 장식할 '2018 드림 에인절스 판타지 브라' 주인공으로 결정됐다고 보도했다.

'판타지 브라'는 빅토리아 시크릿 패션쇼의 상징 같은 존재로 2018년 공개될 브라는 2100개가 넘는 스와로브스키 다이아몬드로 장식되어 있다. 가격은 1백만 달러(한화 약 11억 원)에 달한다.

엘사 호스크는 자신의 SNS를 통해 "런웨이에서 선보일 날이 기다려진다"는 소감을 전하기도 했다.

동아닷컴 연예뉴스팀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