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꼴지탈출 견인’ 인천 무고사, K리그1 35R MVP 선정

입력 2018-11-07 14:02:00
프린트


[동아닷컴]

‘생존왕’ 인천의 저력을 보여준 무고사가 KEB하나은행 K리그1 (클래식) 2018 35라운드 MVP에 선정되었다.

무고사는 지난 11월 3일(토) 인천 축구전용경기장에서 펼쳐진 인천과 상주의 KEB하나은행 K리그1 2018 35라운드 경기에서 1골과 1도움을 기록하며 팀의 2-1 승리를 도왔다.

전반 27분, 무고사는 머리로 간결한 원터치 패스를 시도해 남준재의 선제골을 도왔다. 무고사의 센스는 인천의 두 번째 득점에서 더욱 빛났다.

후반 6분, 아길라르의 발을 떠나 고슬기가 헤딩으로 연결한 볼을 무고사가 가볍게 밀어 넣으며 팀의 두 번째 골을 기록했다. 무고사의 1골 1도움으로 승점 3점을 챙긴 인천은 K리그1 ‘꼴지탈출’에 성공하며 잔류경쟁에 불을 지폈다.

한편, KEB하나은행 K리그2 (챌린지) 2018 35라운드 MVP에는 대전의 황인범이 선정되었다. 황인범 지난 11월 3일(토) 대전 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대전과 부천의 KEB하나은행 K리그2 2018 35라운드 경기에 선발 출장했다.

황인범은 후반 32분, 팀동료 가도에프의 크로스를 보고 몸을 날려 발리슈팅을 시도해 팀의 두 번째 골을 기록했다. 멋진 골을 성공시킨 황인범은 경기장을 찾은 K리그 홍보대사 BJ감스트의 ‘관제탑 세리머니’를 선보이며 팬들을 즐겁게 만들었다.

대전은 부천에 3-0으로 승리하며 승점 52점으로 K리그2 최소 순위 4위를 확보했다.

동아닷컴 송치훈 기자 sch53@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