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김보름 “노선영 주장은 거짓…폭언-훈련 방해 괴롭힘 당했다”

입력 2019-01-11 14:10:00
프린트
크게보기

김보름 “노선영 주장은 거짓…폭언-훈련 방해 괴롭힘 당했다”

스피드스케이팅 김보름(26·강원도청) 선수가 노선영(30) 선수에게 지속적으로 괴롭힘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김보름은 11일 오전 방송된 채널A ‘뉴스A 라이브(LIVE)’와의 단독 인터뷰에서 “지난 2010년 선수촌에 합류했다. 그때부터 올림픽 시즌이 있었던 시즌까지 노선영에게 괴롭힘을 당했다”고 말했다.

김보름의 주장에 따르면 노선영은 훈련 방해를 하고, 쉬는 시간에 라커룸이나 숙소에 따로 불러 1시간이고, 2시간이고 폭언을 하기도 했다.

김보름은 “선수들 사이에서 견제는 있을 수 있지만, 그 견제가 다른 선수들에게 직접적인 영향을 주는 것은 견제가 아니라 피해라고 생각한다”며 “선수촌은 잘하는 선수들 모아놓고 선의의 경쟁을 하라고 만들어졌는데 나는 그 괴롭힘으로 인해 기량이 좋아질 수 없었다”고 토로했다.
그리고 그는 11월 10일 4차 월드컵 이후 팀 추월 훈련이 없었으며, 김보름이 한국체대 빙상장에서 따로 훈련했으며 팀 내 분위기도 좋지 않았다는 노선영의 주장을 전면 반박했다.

김보름은 "11월 10일 4차 대회 종료 후 11월 15일 태릉선수촌에 합류해 합동 훈련했다. 훈련 계획표 등도 다 있다. 노선영이 참가한 회장배 대회 기간 5일 정도만 따로 훈련했을 뿐이다. 시합 출전 여부는 노선영 본인의 선택이었다. 난 훈련을 쉴 수 없는 입장이라 빙상장 이용 못 해 다른 곳에서 훈련한 거다"라고 말했다.

또 팀 추월 대표팀이 노선영이 모르는 작전을 진행했다는 주장에 대해 “올림픽 1년 전에 세계선수권대회가 있었고, 거기서도 사용했던 같은 작전을 사용했다. 삿포로아시안게임 때도 은메달을 딴 작전”이라고 설명했다.

당시 상황을 감독과 코칭 스태프에게 알렸지만 참으라는 답변만 들었다는 김보름. 문화체육관광부 감사와 관련해서도 “감사에서도 괴롭힘 사실을 말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지금 이 시점에서 이 같은 주장을 하는 것에 대해 “올림픽이 끝난 지 1년이 지나 이제는 말할 때가 됐고, 앞으로 선수 생활을 이어가는 데 있어서 나를 지켜봐 주시는 국민과 팬들에게 잘못 알려진 오해를 풀고 나가야 한다. 그래야 훈련에 더 집중하고 운동선수로서 좋은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 것 같았다”고 했다.
이에 대해 노선영은 채널A 쪽에 “할 말이 없다”면서 팀 추월 훈련이 없었다는 내용에 대해서는 “거짓말이 아니다”라고 전했다.

한편 ‘왕따 논란’은 지난해 평창겨울올림픽 당시 여자 팀 추월 8강전에서 박지우와 함께 출전한 노선영을 멀리 떨어뜨린 채 경기를 마쳐 논란이 됐다. 또 경기 직후 이뤄진 인터뷰에서 김보름은 노선영에게 책임을 돌리는 듯한 발언을 해 논란을 키웠다. 당시 김보름의 국가대표 자격을 박탈하라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올라와 60만명 이상이 서명하는 등 국민적 공분을 자아내기도 했다.

이후 문체부는 대한빙상경기연맹에 대한 감사 결과 고의적인 왕따는 없었다고 발표한 바 있다.
동아닷컴 이슬비 기자 misty8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