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마당’ 사미자 “이 나이 되면 남자들의 생활도 이해해야해”

입력 2019-03-15 09:33:00
프린트

‘아침마당’ 사미자 “이 나이 되면 남자들의 생활도 이해해야해”

‘아침마당’ 사미자가 자신이 생각하는 이성친구의 기준에 대해 말했다.

15일 오전 방송된 KBS1 ‘아침마당’에서는 ‘배우자의 이성친구 이해해 VS 이해 못해’라는 주제의 토론이 이어졌다.

이날 사미자는 “사람이 이 정도 나이가 되면 남자들의 생활도 이해해야 한다”라며 “나는 (남편이) 집에서 죽치고 앉아있는 것 보다 나가서 노는게 더 좋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만기는 사미자의 주장에 반박했다. 그는 “배우자의 이성친구는 용납할 수 없다”고 단언했다.

이에 대해 조영구는 “이성 친구는 이해하지만 자주 만나는 것은 안 된다”라며 과거 있었던 자신의 일화를 밝혔다. 그는 “아내가 대학원에 다녔을때가 있었는데 하루는 전화기도 꺼진채 후배 남자와 함께 동네에 왔다”고 말문을 열었다.

동아닷컴 연예뉴스팀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