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사부일체’ 전유성 딸 이름-모텔의 상관관계 ‘정말 독특하네’

입력 2019-04-22 09:50:00
프린트
크게보기

‘집사부일체’ 전유성 딸 이름-모텔의 상관관계 ‘정말 독특하네’

방송인 전유성 딸 이름의 비하인드 스토리가 공개됐다.

21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집사부일체’에서는 멤버들이 지리산 인근 카페 ‘제비’에서 오프닝을 선보이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힌트 요정으로 등장한 이영자는 “사부님 딸이 지리산에서 카페를 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 카페 이름처럼 사부님 딸 이름이 제비”라고 힌트를 던졌다. 그러면서 “왜 이름이 제비인지 아느냐. 딸을 가지게 된 곳이 제비 모텔이었다”고 밝혔다.

멤버들은 믿기지 않았다. “예능이라서 그렇게 말하는 거 아니냐. 진짜냐”고 재차 물었고 이영자는 “진짜다”라고 말했다. 양세형은 “그러면 제비 모텔에서 오프닝을 촬영할 걸 그랬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후 사부의 딸 제비 씨가 나타났다. 그는 전유성의 딸. 제비 씨는 아버지와 붕어빵 외모로 눈길을 끌었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