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효린 공식입장, 학폭 논란 2차 가해?…피해주장자 “공포스럽다”

입력 2019-05-26 17:34: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종합] 효린 공식입장, 학폭 논란 2차 가해?…피해주장자 “공포스럽다”

가수 효린이 학교폭력 가해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피해를 주장하는 A를 직접 찾아갈 것을 예고했다. 이에 A가 '공포스럽다'고 심경을 밝히며 2차 가해 논란이 일어났다.

지난 25일 인터넷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효린에게 15년 전인 중학교 1학년 때부터 3년간 학교 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글이 퍼졌다. 해당 글에는 효린의 졸업사진, 중학교 졸업장, SNS 메시지 등 구체적인 증거가 담겼다.


이에 효린의 소속사 브리지는 26일 “현재 효린이 15년 전 기억이 선명하지 않은 상황이라 사실 관계를 확인 중이다"라며 "해당 글을 올리고 피해자라 주장하는 분을 직접 찾아뵐 생각이다. 해결해 나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효린의 입장 발표에 피해를 주장하는 A는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날 찾아온다는 건가. 15년 만에 김효정(효린) 만나서 또 그 공포감을 느껴야 하나. 아까 DM(다이렉트 메시지)을 한 번 더 보냈는데 읽지는 않고 소속사 기사만 나왔다"고 추가 글을 게재했다. 그러면서 "답장을 안 하는 건 따로 아이피 추적해서 찾아오겠다는 거냐. 내게 연락을 해서 진심으로 사과하라"고 지적했다. 현재 A의 게시글은 삭제된 상황이다.


효린의 학폭 논란과 공식입장에 누리꾼들은 '일방적인 대처'라며 비판하고 있다. 효린이 ‘xhyolynx’ 프로젝트 첫 번째 싱글 '니가 더 잘 알잖아'를 발표한 상황에서, 이번 논란으로 활동에 차질이 생길지 주목된다.

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jhj@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