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지원 칩거생활 고백…“한 달 반 정도 집에서 안 나가”

입력 2019-06-13 10:1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은지원 칩거생활 고백…“한 달 반 정도 집에서 안 나가”

가수 은지원이 자신의 칩거 생활에 대해 고백했다.

지난 12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이하 ‘라스’)에는 은지원이 게스트로 출연한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은지원은 MC 윤종신이 “연예계 대표 집돌이라던데 며칠까지 안 나가봤냐”고 묻자 “몇 달로 가야할 것 같다”고 답했다.

이어 “음식은 시켜먹고 부모님이 맞은 편에 살고 계시니까 집에 오셔서 요리를 해주셨다”며 “한 달 반 정도는 안나가본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집에서 게임하고 만들건 만들고 사람은 잘 안 불렀다. 게임상에서 만나니까”라며 “저는 게임 법칙이 있다. PVP는 안하고 사람들과 힘을 합쳐 보스를 깨는 걸 좋아한다”고 의욕적인 모습을 보였다.

또 집에서 매일 일어나면 하는 일로 “게임 컴퓨터를 키고 화장실을 간다. 졸린 얼굴 씻고 바로 와서 앉는다”고 덧붙여 게임에 대한 열정을 보였다.

동아닷컴 연예뉴스팀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