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주하 방송사고? MBN 측 “방송 중 앵커교체? 건강 문제” [공식입장]

입력 2019-06-20 10:1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김주하 방송사고? MBN 측 “방송 중 앵커교체? 건강 문제”

‘김주하 방송사고’가 각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순위(약칭 실검)과 키워드로 등장하며 주목받지만, 실상은 달랐다. 김주하 앵커가 방송 도중 사라진 배경은 사고가 아니라 건강 문제였다.

김주하 앵커는 19일 밤 MBN 메인뉴스인 ‘MBN 뉴스8’을 진행하던 도중 사라졌다. 이후 등장한 한성원 아나운서는 “김주하 앵커가 갑작스러운 복통으로 대신 뉴스를 이어받게 됐다”고 설명한 뒤 뉴스를 이어갔다. 이는 분명 방송사고처럼 보였다. 앵커가 뉴스 도중 사라지고 앵커가 교체된 것만으로도 방송사고다.

하지만 실상은 달랐다. 김주하 앵커는 자리를 비우기 전부터 뉴스를 진행하며 식은땀을 흘리며 고통스러워하는 모습을 보였다. 또 평소 정확한 발음과 발성으로 시청자들에게 보도 내용을 전달하던 김주하 앵커의 음성이 떨렸고, 그 구간도 잦았다. 결국 김주하 앵커는 뉴스 진행을 포기할 수밖에 없었다.
MBN 관계자는 동아닷컴에 “김주하 앵커가 건강상의 문제로 교체됐다”며 “큰 문제가 있는 것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관계자에 따르면 김주하 앵커가 컨디션 난조와 급체 등으로 뉴스를 진행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었다고. 김주하 앵커는 20일 방송은 정상적으로 진행할 전망이다.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