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인터뷰②] ‘봄밤’ 김준한 “1살 연상 한지민, 호흡은 정말 편했죠”

입력 2019-07-18 08:0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DA:인터뷰②] ‘봄밤’ 김준한 “1살 연상 한지민, 호흡은 정말 편했죠”

배우 김준한이 MBC 드라마 ‘봄밤’을 통해 멜로드라마에 도전했지만, 아쉽게도 알콩달콩한 러브라인을 그리는 연기를 보여주진 못했다. 게다가 상대가 배우 한지민이었으니, 이에 대한 아쉬움도 있을 터.

“제 기준에는 멜로예요(웃음). 엄청나게 파국에 치닫기는 했지만, 저도 그 멜로의 중심에 서있었으니까요. 재밌었어요. 힘들었지만, 그 힘듦을 포함해서 재밌었죠. 또 (한지민이) 워낙 베테랑이시고, 잘 준비해서 해주시니까 연기하긴 정말 편했어요. 그리고 그런 걸 떠나서 한 살 누나인데, 제가 오빠로 나오니까 편하게 말을 놓으라고 해서 작품을 하는 내내 말도 편하게 했어요. 재밌었죠.”


이번 드라마에서 김준한이 연기한 권기석 캐릭터는 결혼에 대한 이야기를 끊임없이 했던 인물. 이번 드라마를 촬영하면서 김준한도 결혼에 대한 생각이 달라지게 됐을까.

“결혼해서 하지 말아야하는 많은 모습을 보여준 드라마 같아요(웃음). 그래서 절대 저렇게 하지 말아야겠다는 생각을 했죠. 연애도 마찬가지고요. 그런 것도 공부가 됐어요”

지금까지 드라마에서 여러 모습을 선보였지만, 어쩌면 드라마를 통해 김준한의 진짜 모습을 엿볼 수 있었던 캐릭터는 없었던 것 같은 느낌이었다. 이런 부분에 대해 김준한은 “좀 (연기를) 다양하게 해보고 싶다. 지금까지 해온 색도 있지만, 다양한 모습들을 보여드릴 수 있을까한다. 내가 뭔가 하고 싶은 것도 있지만, 절 어떻게 봐주실 지도 궁금하고, 연출자 분들이 저의 가능성을 보고 캐스팅 하시는 거니까 그런 게 궁금하다. 저의 어떤 가능성을 찾아내 주실지…”라고 궁금증을 드러냈다.


또 어떤 작품으로 김준한을 만나볼 수 있을까. 그동안 다채로운 캐릭터를 연기해온 그는 또 어떤 새로운 캐릭터에 설레임을 느낄지 궁금했다. 그는 여유를 갖고 고민하고 싶다면서 다음 작품에 대한 기대를 하게 만들었다.

“제가 욕심이 많은 것 같다. 다양한 게 떠올라요. 희망사항이지만 인간다운 면모가 있는 캐릭터였으면 좋겠어요. 그게 꼭 착한 사람을 이야기하는 게 아니라요. ‘봄밤’의 기석이 또한 인간적인 면모를 갖춘 사람이라고 생각해요. 전 인간은 회색빛이라고 생각해요. 그런 인간이 매력이 있는 것 같고요. 딱 구분 지어지는 인물보다는, 조금이라도 회색빛을 띄고 있는 인간이요. 요즘은 그런 인간을 다루는 작품이 많아서, 저도 그런 작품에서 재밌게 작업해보고 싶다고 생각해요. 다음 작품은 여유 갖고, 조급해하지 않으려고 해요. 제안을 주시면 차근히 해나가면 되지 않을까요?”
동아닷컴 최윤나 기자 yyynnn@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