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사 “형체없는 불안감에 시달릴 땐 작사나 무대 구상” [화보]

입력 2019-07-18 09:3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화사 “형체없는 불안감에 시달릴 땐 작사나 무대 구상”

자신만의 당당한 매력을 가진 화사의 뷰티 화보가 패션지 코스모폴리탄 8월호를 통해 공개됐다.

코스모 커버이자 메이크업 브랜드 어반디케이의 뮤즈가 된 화사에게 소감을 물었더니 “앨범 표지나 뮤직비디오 촬영과 달리 화보 촬영은 제가 좀 더 즐기며 신나게 놀 수 있거든요. 그래서 굉장히 설렜어요. 또한 제가 하는 메이크업이 어반디케이의 이미지와 매우 근접해요. 무대에 오르기 전 늘 어반디케이의 메이크업 픽서를 뿌려요”라고 대답했다.

또한 지금 가장 행복하면서도 불안감 역시 느낄 때가 있다는 그녀는 “어렸을 때부터 꿈은 확고했지만, 형체 없는 불안감에 시달릴 때가 있어요. 그런 감정이 들 때는 가사를 쓰거나 무대를 구상해요. ‘이 노래를 부를 땐 어떤 콘셉트가 좋을까’라며 구상할 때 굉장히 흥분되고 행복하죠”라고 밝히기도!

밀레니얼 세대의 아이콘, 화사의 뷰티 화보와 영상은 코스모폴리탄 8월호를 통해 만날 수 있다.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