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나래 61만원 탕진, 통 크게 사비 날리고 ‘정신 혼미’

입력 2019-07-18 10:08: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박나래 61만원 탕진, 통 크게 사비 날리고 ‘정신 혼미’

방송인 박나래가 첫방부터 61만원을 탕진했다.

17일 첫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뭐든지 프렌즈’에서는 멤버들이 팀을 나눠 앙케트 순위 맞히기에 도전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박나래·양세찬, 양세형·황제성, 문세윤·홍윤화로 팀을 구성한 멤버들은 먼저 3040대 남녀 1000명이 꼽은 ‘내 돈 주고 사긴 아깝고 남이 사주면 감사한 물건’ TOP5를 가려냈다. 5위 안에 들지 못하면 출연자의 사비로 결제하고 1등을 할 경우 결제 금액을 모두 취소하는 방식이었다.

박나래는 라면 조리기와 고기 불판을 골랐지만 두 물건 모두 순위에 없었다. 50만원 이상을 결제해야 하는 상황. 박나래는 눈물을 머금고 2개월 할부를 외쳤다. 두 번째 코너에서도 실제 판매되는 자장면을 맞히지 못했다. 박나래는 자신이 고른 메뉴를 결제, 첫 방송에서만 61만원을 사비로 결제하는 ‘웃픈’ 상황을 맞았다.

동아닷컴 연예뉴스팀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