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병국 체포, 길거리서 바지 벗고 음란행위 “공연음란 혐의”

입력 2019-07-18 15:02: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정병국 체포, 길거리서 바지 벗고 음란행위 “공연음란 혐의”

프로농구 인천 전자랜드 엘리펀츠 소속 정병국(35)선수가 길거리에서 음란행위를 한 혐의로 경찰에 체포됐다.

인천 남동경찰서는 18일 공연음란 혐의로 정병국을 체포해 조사 중이다.

정병국은 지난 4일 오전 인천 남동구 구월동 로데오거리에서 바지를 벗고 음란행위를 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목격자의 신고를 받고 주변 CCTV 등을 통해 용의자를 정병국으로 특정한 뒤 17일 정병국을 체포했다.

체포된 정병국은 경찰에서 범행을 일부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정병국의 진술 등을 토대로 추가 조사를 이어갈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수사가 진행 중이라 자세한 내용은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