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D 류현진, 홈경기+최악 타선 상대… QS+ 이상 기대

입력 2019-07-19 07:42: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류현진.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동아닷컴]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2, LA 다저스)이 시즌 19번째 선발 등판 경기를 앞두고 있는 가운데, 그 어느 때보다 호투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인다.

류현진은 오는 20일(이하 한국시각) 미국 캘리포니아주 LA에 위치한 다저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마이애미 말린스와의 홈경기에 선발 등판한다.

내셔널리그 승률 최하위 마이애미 말린스를 홈으로 불러들여 경기를 갖는 것. 홈경기에 마이애미전. 류현진의 호투가 예상되는 이유다.

류현진은 이번 시즌 18경기에서 평균자책점 1.78을 기록 중이다. 또 홈구장인 다저 스타디움에서는 9경기-평균자책점 0.85로 매우 뛰어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실제로 류현진은 이번 시즌 홈구장에서 나선 9경기 모두에서 퀄리티 스타트를 기록했다. 이 중 6경기는 퀄리티 스타트+다.

또 마이애미는 현재 내셔널리그에서 유일하게 3할대 승률을 기록하고 있는 팀. 메이저리그 30개 팀 가운데 득점 29위에 머물러 있다.

홈구장의 이점에 마이애미의 좋지 않은 공격력. 류현진의 컨디션이 정상일 경우에는 퀄리티 스타트+ 이상을 노려볼 수 있는 조건이다.

류현진이 이러한 예상대로 마이애미전에서 놀라운 호투를 펼칠 수 있을지 주목된다. 경기는 20일 오전 11시 10분 시작된다.

동아닷컴 조성운 기자 madduxl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