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철 부부 심경 고백 “성희롱·험담에 피해…고소할 것”

입력 2019-07-19 09:5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김현철 부부 심경 고백 “성희롱·험담에 피해…고소할 것”

협박 혐의로 피소당한 김현철 부부가 심경을 고백했다.

18일 한 매체의 보도로 이웃 주민 A씨가 지난 7일 제주서부경찰서에 김현철 부부를 상대로 고소장을 제출한 사실이 알려졌다.

A씨는 “김현철 부부가 6월 14일 전화로 협박했다”고 주장했다. 또한 고소장에서 “한밤중에 영문도 모른 채 어린 아이들과 함께 홀로 집에 있는 상태에서 김현철과 아내에게 협박을 당해 공포와 두려움에 떨어야만 했다”고 호소하기도 했다. 김현철 부부와 A씨는 타운하우스 관리금 문제 등으로 갈등을 겪은 것으로 알려졌다.

김현철의 아내는 이에 반박하며 A씨 남편에게 성희롱을 당해 수치심을 느낀 경험을 언급했다. 또한 A씨가 평소 자신의 험담을 일삼았으며 A씨의 개가 김현철 부부의 집 마당에 변을 보면서 갈등이 심화됐다고 말했다. A씨를 만나려는 과정에서 심한 욕도 들었다고 고백했다.

김현철 부부는 강경 대응을 예고하기도 했다. 김현철은 “A씨를 명예훼손과 모욕죄로 고소할 것”이라고 밝혔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