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듀X’ 황윤성→이협, W 프로젝트 첫 데뷔 화보 공개

입력 2019-08-20 14:1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프듀X’ 황윤성→이협, W 프로젝트 첫 데뷔 화보 공개

‘프로듀스X101’를 통해 얼굴을 알리며 뜨거운 관심 속에 탄생한 ‘더블유 프로젝트 4(W PROJECT 4)’ 첫 데뷔 화보가 공개됐다.

더블유 프로젝트 4는 가요계에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하고 싶다는 큰 포부를 가진 프로젝트답게 첫 화보 촬영이라고 믿기지 않을 정도로 자연스러운 포즈와 강렬한 표정으로 촬영 스탭들의 시선을 집중시켰다.

더블유 프로젝트 4는 ‘프로듀스X101’을 통해 많은 사랑을 받은 울림엔터테인먼트 소속 멤버들로 구성되었다. 기회가 다시 온다면 또 도전할 것인가에 대해 멤버 황윤성은 “프듀 덕분에 정말 많은 기회도 얻었고 많은 사랑을 받을 수 있었던 것 같다. 실력으로나 마인드로도 많이 성장할 수 있었기 때문에 다시 돌아가도 또 도전할 것 같다.”고 출연 소감을 전했고,

이협은 “1년의 반을 프로그램과 함께했다. 그 덕에 좋은 사람들도 많이 만나고 추억도 생긴 것 같다.” 며 프로그램에 대한 애틋한 마음을 전했다. 개인 연습생에서 뛰어난 보컬 실력으로 이번 더블유 프로젝트 4의 멤버로 발탁된 이협은 싱글즈 창간 15주년 특집 주제인 ‘What I love about me’, 나 스스로 사랑하는 나의 모습에 대해 “나는 나 자신을 너무 사랑한다. 평소에 감추지 않고 솔직하게 표출하는 것이 나의 장점이라고 생각한다. 어떻게 보면 멘탈이 강하다고 할 수도 있다.”고 밝혔다.

또한 비공개 멤버로 팀에 가장 마지막으로 합류한 이성준은 “예의 바르다는 말을 자주 듣는 편이다. 할머니 손에서 자라서 그런 것 같은데, 주변에서 그렇게 말씀해 주실 때 내 자신이 자랑스러워진다.”고 답했다.

본격적인 활동을 앞두고 있는 더블유 프로젝트 4의 김민서는 6명이 한 팀을 이뤄 가장 힘이 되는 순간에 대해 “가족보다 더 오래 붙어 있으니까 서로가 익숙해졌다. 이제 뭔가 말하지 않아도 서로 눈빛만 보면 힘든지 슬픈지 않다. ‘프듀’때도 그렇게 치열하게 경쟁하는 와중에 서로 뭔가 자연스럽게 의지하게 됐다. 우리가 한 팀이라서 다행이란 생각이 든다” 며 멤버들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평범하지 않은, 특별한 색깔을 가진 아티스트로 성장하고 싶다는 동윤의 다짐처럼 가요계에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할 더블유 프로젝트 4의 행보가 기대된다.

당찬 여섯 소년의 화보와 인터뷰는 <싱글즈> 9월호와 즐거운 온라인 놀이터 <싱글즈> 모바일에서 만나볼 수 있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