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밤’ SBS 기자 “양현석, 본인이 공개 소환 꺼리고 있다”

입력 2019-08-20 21:14: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한밤’ SBS 기자 “양현석, 본인이 공개 소환 꺼리고 있다”

‘본격연예 한밤’에서 양현석의 상습 불법 도박 혐의에 대해 다뤘다.

20일 오후 방송된 SBS ‘본격연예 한밤’(이하 ‘한밤’)에서는 양현석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의 상습 불법 도박 혐의에 대한 내용이 그려졌다.

이날 SBS 기자는 “양현석 씨 본인이 공개 소환을 꺼리는 것으로 알려졌다”라고 말했고, 또 다른 기자는 “박스가 그렇게 많지 않았다. 한 번에 싣고 갈 정도였다. 다른 압수수색 현장에 비해 양이 많지 않았다”고 설명하기도 했다.

이런 상황에 대해 한 변호사는 “양현석과 경찰의 유착관계가 있는 것 아니냐는 의혹을 받을 수 있을 것 같다. 증거가 확실하면 경찰이 수사를 진행할 거고, 거기에 대해 처벌을 받을 가능성이 높아진다”고 설명했다.

동아닷컴 최윤나 기자 yyynnn@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