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수 항암치료+투병생활 “10여년 전 갑상선암, 침샘 이상”

입력 2019-09-10 09:2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박정수 항암치료+투병생활 “10여년 전 갑상선암, 침샘 이상”

박정수가 갑상선암, 간염 등의 투병 생활과 항암 치료 과정, 그리고 식습관을 바꾸게 된 계기 등을 밝혔다.

9일 방송된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 박정수와 강성진이 게스트로 출연한 가운데 박정수가 항암 치료 과정을 이야기헀다.

이날 MC 김성주는 박정수에게 “건강을 챙겨야겠다고 생각하게 된 계기가 있냐”고 질문했다.

박정수는 “내가 지금은 멀쩡한데 10여 년 전에 많이 아팠다”며 “그때는 갑상선 암도 걸렸고, 간염도 걸렸었고 여러 가지로 몸이 안 좋았다. 대상포진부터 하여튼 안 걸렸던 병이 없을 정도로 늘 골골거렸다. 면역력이 떨어진 것이다”라고 항암 치료 등으로 투병 생활을 하면서 몸이 더 안 좋아진 상황을 이야기했다.

이어 “내가 식습관을 고쳐야겠다 그리고 먹는 거로 면역력을 키워야겠다고 생각해 그때부터는 먹는 걸 신경 썼다”고 설명했다.

이후 김성주가 국물 요리를 좋아하냐고 묻자 박정수는 “갑상선암을 겪고 나서 항암치료를 두 번 했다. 그러다 보니까 침샘에 뭐가 잘 못 됐나 보다. 침이 덜 나와서 국물이 없으면 밥을 못 먹는다”고 말했다.

동아닷컴 연예뉴스팀 star@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