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수연 남편외도고백 “김희라 내연녀 집 찾아가 망치로 다 부쉈다”

입력 2019-09-19 09:2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김수연 남편외도고백 “김희라 내연녀 집 찾아가 망치로 다 부쉈다”

중견 배우 김희라 아내 김수연이 남편의 외도를 고백했다.

18일 방송된 TV CHOSUN ‘인생 다큐 마이웨이’(이하 ‘마이웨이’)에서는 1970년대 액션 영화 흥행을 이끌었던 배우 김희라의 인생 이야기가 전파를 탔다.

이날 김희라의 아내 김수연은 우여곡절 끝에 결혼했으나 결혼생활 중 12년을 따로 떨어져 살았다고 털어놨다.

김수연은 “김희라 씨는 당시 5살 아이가 있었다. 난 처녀였다. 선뜻 결혼하자고 못 하더라. 그래서 동거부터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김희라는 “아내가 아이들 교육 때문에 12~13년을 미국에서 살았다. 난 그 때 마음 속으로 이혼했다고 생각했다”고 고백해 시청자를 놀라게 했다. 그러나 김수연은 “당시 남편이 외도를 했다. 남편이 뇌졸중으로 쓰러졌다는 이야기를 듣고 급하게 한국으로 돌아왔는데 외도 사실도 매니저를 통해 알게 됐다. 그때 남편은 이미 내 명의, 본인 명의 재산을 다 내연녀에게 털린 후였다”고 외도 사실을 고백했다.

또한, “이 사람에게 내연녀랑 살던 곳에 가자고 했다. 옆에 서있으라고 하고 다 부숴버렸다. 들어가자마자 옆에 망치가 있더라. 그걸로 완전히 다 부쉈다. 이후 경찰이 와서 이거는 여자가 한 것이 아니고, 남자 네 명이 와서 했을 거라고 추측했다. 다 지나간 이야기니까 할 수 있다. 지금은 다 제자리에 와있다”고 말했다.

김희라는 2000년 뇌졸중으로 쓰러졌다. 이에 대해 “다들 내가 죽은 줄 알았다. 내 친한 동생 한 명은 우리 집에 매일 다녀 가는 아이였다. 자기끼리 술을 마시다가 ‘희라 형 죽어서 장례식장 갔다왔다’ 하더라. 그 정도로 내가 죽은 줄 알았던 것”이라고 일화를 전하며 다리가 불편해 아내의 부축을 받고 살아가는 일상을 공개했다.

이날 김희라 부부는 결혼 43년 만에 리마인드 웨딩을 올렸다. 김희라는 아내에게 “지난 생을 돌아보면 모든 것이 후회되고. 나만 편하자고 아내 불편한 걸 못 알아봐서 그게 가슴이 아프다”고 속죄했다.

동아닷컴 연예뉴스팀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