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이슈] 양준혁 스캔들논란→어떤 모양새로 사태 수습될까

입력 2019-09-19 11:5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DA:이슈] 양준혁 스캔들논란→어떤 모양새로 사태 수습될까

야구선수 출신 해설위원 양준혁을 둘러싼 성추문 스캔들 논란이 실시간 검색어 상위권을 장악하고 있다.

지난 18일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양준혁으로 추정되는 사진과 성관련 폭로글 캡처본이 빠르게 확산됐다. 이는 한 SNS 계정에 올라온 게시글.

글을 작성한 이는 잠들어 있는 남성의 사진과 함께 “‘양준혁. 방송에서 보는 모습. 팬서비스 하는 모습. 어수룩해 보이는 이미지의 이면, 숨겨진 저 사람의 본성’ ‘첫 만남에 구강성교 강요부터 당신이 몇 년 전 임XX 선수랑 다를 게 없잖아. 뭐를 잘못한 건지 감이 안 오신다면서요. 계속 업데이트 해 드릴게 잘 봐요“라고 폭로했다.

해당 게시물은 삭제됐지만 상황이 걷잡을 수 없이 커지자 양준혁은 직접 인스타그램을 통해 사태 수습에 나섰다.

양준혁은 “이번 유포사항과 관련 하여 변호사를 통하여 법적인 절차로 해결을 하려고 한다. 유명인이라는 이유로, 그리고 남자라는 이유로 공격 받고 있는 상황이다”라면서 “(작성자)와는 한 사람으로서 늦은 나이이기에 좋은 만남을 가지려 하였고, 그러한 과정에서 상대방을 만났으나 애초의 느낌과 다르게 만날수록 서로가 맞지 않는다는 것을 알게 되었고, 자연스럽게 멀어지게 되었다”고 설명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양준혁은 “이번에 유포된 사진과 글은 ‘미투’라는 프레임 속에 저를 가두고 굉장히 악한 남자의 그것으로 몰고 가려는 의도가 다분히 보이입니다만 이는 사실이 아니다”라며 “저는 이번 유포사건이 매우 악의적이며 정당한 이유라고는 찾아볼 수 없는 파렴치의 그것이라고 판단한다. 미투 운동을 빌려서 하는 상대방의 이런 짓은 오히려 미투 운동의 본질을 폄훼하는 것으로 오도될 수도 있기에 이런 의미에서라도 바로 잡아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강경 대응을 예고했다.

그리고 양준혁이 출연하고 있는 방송가에도 불똥이 튀었다. 그가 출연하고 있는 JTBC ‘뭉쳐야찬다’ 측은 19일 공식 입장을 발표했다. “‘뭉쳐야 찬다’ 제작진은 양준혁에게 문의 결과 SNS 입장문과 동일한 내용을 확인받았다. 정확한 사실관계가 밝혀지기 전 프로그램 차원의 특별한 조치계획은 없으며 추이를 조심스럽게 지켜볼 예정이다. 금주 방송 및 녹화 일정에는 변동이 없다”라고 밝혔다.

또 야구팬들은 양준혁을 위한 지지 성명을 발표하고 응원에 나섰다. 스캔들이 터진 직후 국내 야구갤러리에 게재된 성명문에는 “금일 살아 있는 야구의 전설 양준혁 해설위원에게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한 점에 대해 너무나도 참담한 심정을 금할 길이 없어 ‘지지 성명문’을 발표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양준혁 해설위원은 선수 시절 언제나 성실하게 연습에 임하였으며 여러 시즌에서 좋은 성적으로 각종 기록을 세우는 등 많은 선수들의 우상으로 각인된 프로 야구의 보배 같은 존재다”라며 “그라운드를 떠나 있는 지금도 항상 변함없는 모습으로 팬들에게 가까이 다가갔으며 어느 자리에서나 올곧은 심성을 통해 타의 모범이 되는 귀인이다”라고 말했다.

또 “양준혁 해설위원의 진심을 믿어 의심치 않으며, 분명 오늘의 시련을 잘 극복하여 더욱 밝은 모습으로 팬들 앞에 서 줄 것이라 생각한다”며 “매 순간 최선을 다한 전력 질주'라는 양준혁 해설위원의 좌우명 대로, 무슨 일이 있든 포기하지 말고 전력 질주하는 모습을 볼 수 있길 응원하겠다”고 덧붙였다.

그동안 첨예한 대립 양상으로 논란을 빚어왔던 다양한 미투(성폭력 미해 경험을 잇달아 고발한 현상: 나도 고발한다#MeToo)사건들이 있었던 가운데, 과연 양준혁의 스캔들은 어떤 모양새로 끝을 맺게 될지 주목되는 바다.
동아닷컴 이슬비 기자 misty8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