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간녀 지목’ 女프로골퍼 “이혼남인 줄 알고 몇 번 만났지만…”

입력 2019-10-07 09:53: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상간녀 지목’ 女프로골퍼 “이혼남인 줄 알고 몇 번 만났지만…”

지상파 아나운서 출신 A씨가 남편 B씨의 불륜을 폭로해 논란이 된 가운데 상간녀로 지목된 프로골퍼 C씨가 입장을 밝혔다.

2일 한 매체는 지상파 방송 아나운서 출신 A씨와 영화사 대표이며 운동에도 관심이 많은 엄친아 B씨의 남부러울 것 없던 결혼 생활이 미모의 프로골퍼 C씨에 의해 산산조각 났다며 A씨의 인터뷰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A씨는 C씨를 상대로 지난 8월 서울중앙법원에 5000만원 상간녀 위자료 청구의 소를 제기한 상황이다.

A씨는 남편의 불륜을 폭로하는 것에 대해 “가정을 지키고 싶고, 아이에게 옳고 그름을 알리고 싶다”고 설명했다.

A씨의 인터뷰에 따르면 처음 두 사람의 불륜은 B씨의 카톡을 통해 알게됐다. 노골적인 단어와 성적인 표현이 단번에 평범한 대화가 아님을 직감한 것. 골프를 치지 않았던 A씨는 여성 프로 선수 명단을 일일이 대조해 C씨가 누군지 알아냈고, 남편이 C 씨의 아파트를 드나들고 있다는 것을 미행한 끝에 알게 됐다.

A씨는 C씨에게 먼저 경고의 문자를 보냈고, 간곡하게 부탁도 했다. 유부남인 줄 몰랐다는 C씨의 말을 믿었고, 다시는 만나지 않겠다는 각서도 받았다. 하지만 두 사람의 만남은 지속됐다. 결국 A씨는 C씨를 상대로 상간녀 위자료 청구의 소를 제기했다.

A씨의 폭로 이 후 누리꾼들은 C씨의 정체에 궁금해했고, 다수의 이름들이 거론되면서 피해자도 생겨났다. 그리고 C씨는 소속사를 통해 “A씨의 주장은 사실무근이며, 강력한 법적대응을 하겠다”며 직접 입장을 밝혔다.

C씨 소속사 측 입장에 따르면 이혼남이라고 주장하는 B씨를 몇 번 만난 것은 사실이지만 유부남인 것을 알고 다시는 만나지 않았다. 집 비밀번호를 공유하고 있었다는 것도 사실이 아니며, 증거자료라고 하는 사진 또한 자신과는 무관하다고 밝혔다. 당시 C씨는 지방 촬영 중이었다고. 그러면서 A씨의 일방적인 허위 내용의 인터뷰로 인해 C씨가 심각한 정신적 피해를 입고 있다고 밝혔다.

▶이하 C씨 소속사 입장 전문

전 아나운서 A씨가 지난 2일 모 스포츠지를 통해 '남편인 영화사 대표 B씨와 프로골퍼 C씨가 부적절한 관계를 가졌다'고 주장한 허위내용이 마치 기정 사실인 마냥 각종 매체를 통해 유포되고 있습니다. 당사는 C씨의 소속사로서 C씨의 동의와 내용 검증 하에 A씨의 모든 주장은 전혀 사실이 아님을 분명히 밝히는 바입니다.

휘발성 강한 소재로 사실이 아닌 사항을 그것도 소송 중인 일방의 의도적 흠집내기를 언론이 무분별하게 그대로 전제하는 것에 분노하지 않을 수 없으며, 이로 인해 파괴된 인격과 명성을 이후 진실이 밝혀진다 하더라도 어떻게 회복할 수 있을지 심각한 우려를 표하는 바입니다.

첫째 둘은 불륜관계를 가졌다는 A씨의 주장은 전혀 사실이 아닙니다. C씨는 이혼남이라는 B씨에 철저히 속아 몇 번의 만남을 가진 것은 사실이지만 이후 B씨가 유부남인 사실을 알고 분노와 함께 B씨를 더 이상 만나지 않았습니다.

둘째 집 비밀번호를 공유하고 있었다는 내용 역시 전혀 사실이 아니고, 수 차례에 걸쳐 경고를 했음에도 불구하고 이를 무시하고 집을 드나드는 등 만남을 이어왔다고 주장하지만 이 역시 전혀 사실이 아니며 단 한번도 집을 드나든 적이 없습니다.

셋째 전 아나운서 A씨가 증거자료라고 주장하는 주차사진 또한 전혀 C씨와 관련이 없으며 사진을 찍었다고 주장하는 일시에 C씨는 많은 스텝들과 함께 지방 촬영 중이었습니다.

넷째 성적인 문자메세지를 주고 받았다고 주장하지만 그러한 내용의 문자메세지 등은 전혀 존재하지 않으며 A씨와 B씨를 쇼윈도 부부로 지칭하고 음해한 사실도 없습니다.

그리고 C씨로 인해 부부갈등이 심화되는 등 가정파탄이 났다는 내용 역시 전혀 사실이 아니며, 둘의 부부관계 문제에 대해서 C씨는 전혀 알지 못하는 바입니다.

오히려 A씨의 일방적인 허위 내용의 인터뷰로 인해 C씨가 심각한 정신적 피해를 입고 있음을 알려 드립니다.

이에 현재 A씨를 상대로 C씨는 변호인을 선임 고소장 접수 등 강력한 법적대응을 진행 중임을 알려 드립니다.

당사는 향후 이번 사안과 관련하여 허위 사실을 마치 기정 사실처럼 기사화하거나, 실명을 거론한 언론사, 블로거 및 각종 SNS를 통해 관련 내용을 임의 유포할 경우 선처 없는 강력한 법적 대응을 취할 방침임을 분명히 밝히는 바입니다.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