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리뷰] 이서진 눈물, 단단한 이서진도 무너뜨린 리틀이들♥

입력 2019-10-08 13:31: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DA:리뷰] 이서진 눈물, 단단한 이서진도 무너뜨린 리틀이들♥

배우 이서진이 ‘리틀 포레스트’의 리틀이들과의 이별에 결국 눈물을 보였다.

7일 방송된 SBS '리틀포레스트' 마지막 회에서는 돌보미(이서진 이승기 박나래 정소민)들과 리틀이들의 이별이 그려졌다.

이날 브룩이는 “내가 어른이 되면 리틀 포레스트 이모가 되겠다”고 말해 정소민을 울렸다. 정소민은 쉽게 눈물을 그치지 못하면서 "힘들고 어려웠던 부분들이 있지만, 브룩이가 저렇게 말할 만큼 이 시간이 좋았다면 그게 제겐 최고의 선물이다. 그 한마디로 모든 게 괜찮아졌다"고 말했다.

이한이는 박나래에게 "리멤버 미(Remember me), (영화)코코 노래 알아요?"라고 물었고, 박나래는 "날 기억해줘요, 라는 뜻이야. 이모가 이한이 평생 기억할게"라고 답했다. 박나래는 결국 떠나기 전 이한이를 품에 안고 “아들이 있으면 이런 기분일까”라고 되뇌이며 울음을 터뜨렸다.

특히 브룩이 마지막 이별 전 이서진의 품에 안겨 눈물을 그렁거리자, 방송에서 한 번도 운 적이 없다는 이서진의 눈가가 촉촉해졌다. 이서진은 "조금 (감정이)왔다. (브룩이)울었으면 내가 더 울 것 같았다. 애들에게 이런 모습 보이면 안 된다 다짐했다"고 전해 눈길을 끌었다.

리틀이들이 떠난 후 돌보미 이모, 삼촌들은 아이들의 행복을 진심으로 바라며 다시 만날 것을 약속하는 영상 편지로 아쉬운 마음을 전했다.

사진|SBS '리틀 포레스트'

동아닷컴 이슬비 기자 misty8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