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th BIFF] ‘더 킹 : 헨리 5세’ 티모시 샬라메 “전투 장면, ‘스타워즈’처럼 하지 말라고”

입력 2019-10-08 15:08: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넷플릭스

배우 티모시 샬라메가 전투 장면을 소화한 소감을 전했다.

8일 부산 해운대 신세계백화점 센텀시티점 문화홀에서 열린 영화 ‘더 킹 : 헨리 5세’ 기자회견에는 감독 데이비드 미쇼, 배우 티모시 샬라메, 조엘 에저턴, 프로듀서 디디 가드너, 제레미 클라이너가 참석했다.

‘더 킹: 헨리 5세’는 자유롭게 살아가던 왕자 할이 왕좌에 올라 전쟁으로 혼란에 빠진 영국의 운명을 짊어지며 위대한 왕으로 변모해가는 과정을 그린 넷플릭스 영화다. 2019년 베니스 영화제에서 첫 공개됐다.

티모시 샬라메는 왕궁을 등진 채 방탕한 생활을 즐기다 아버지의 죽음으로 헨리 5세로 즉위하게 된 젊은 왕 할을 맡아 그의 고뇌를 완벽하게 그려낸다. 헨리 5세가 가장 의지하는 멘토이자 친구인 기사 존 폴스타프는 ‘러빙’, ‘위대한 개츠비’, ‘엑소더스: 신들과 왕들’ 등으로 이름을 알린 조엘 에저턴이 분했다. 조엘 에저턴은 데이비드 미쇼와 함께 공동으로 시나리오를 쓰기도 했다.

미국인인 티모시 샬라메는 영국인 발음을 위해 언어 코치를 통해 한 달 동안 액센트를 익혔다. 온라인에서도 영국 언어를 공부했다”라고 말했다.

전투 장면을 촬영해야 했던 티모시 샬라메는 “두 개의 전투 장면이 있는데 리허설을 3주 정도 진행했다. 감독이 ‘스타워즈’에 나오는 광선검처럼 합이 딱딱 맞는 액션을 원하지 않았고 뒤죽박죽 섞인 액션을 원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마지막 전쟁 장면에서는 진흙탕에서 뒹굴며 연기했다”라고 덧붙였다.

전 세계적으로 기대감이 고조되고 있는 ‘더 킹: 헨리 5세’는 제24회 부산국제영화제를 뜨겁게 달구고 난 뒤 11월 1일 넷플릭스를 통해 전 세계에 공개될 예정이다.

부산|동아닷컴 조유경 기자 polaris27@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