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번할까요’ 이정현 “데뷔 첫 로코물, 권상우·이종혁 덕분에 긴장 풀었다”

입력 2019-10-08 16:0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두번할까요’ 이정현 “데뷔 첫 로코물, 권상우·이종혁 덕분에 긴장 풀었다”

영화 ‘두번할까요’ 이정현이 데뷔 첫 로코물에 도전한 소감을 말했다.

8일 서울 용산CGV아이파크몰에선 영화 ‘두번할까요’ 언론시사회,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정현은 이날 “밝은 연기, 로맨스코미디물이 처음이라 긴장을 많이 했다”고 데뷔 첫 로코물에 도전한 소감을 말했다.

이어 “영화 후반부를 촬영할 때 신랑을 만났다. 현우 같은 남편, 상철 같은 남편을 만났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하면서 찍었었다. 처음 해보는 장르라 어색할까봐 걱정했는데 두 배우 덕분에 편안하게 연기할 수 있었다. 촬영장이 놀이터같았고 즐거웠다”고 덧붙였다.

‘두번할까요’는 생애 최초 이혼식 후, N차원 와이프 선영(이정현 분)에게서 겨우 해방된 현우(권상우 분) 앞에 옛 친구 상철(이종혁 분)까지 달고 다시 그녀가 나타나면서 벌어지는 세 남녀의 싱글라이프를 다룬 코믹 로맨스물이다. 오는 10월 17일 개봉.


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jhj@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