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인터뷰] ‘퍼퓸’ 신성록 “악역 전문? 로코 잘 어울린다는 말 기뻤어요”

입력 2019-08-02 17:3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HB엔터테인먼트 제공

[DA:인터뷰] ‘퍼퓸’ 신성록 “악역 전문? 로코 잘 어울린다는 말 기뻤어요”

배우 신성록이 KBS2 월화드라마 ‘퍼퓸’으로 첫 멜로 연기에 도전했다. 이번 드라마를 통해 그동안 시청자들에게 보여주지 못한 멜로 연기를 선보이며, 자신의 매력을 가감 없이 보여주게 됐다.

신성록은 ‘퍼퓸’ 종영 이후 소감에 대해 “홀가분하다”고 말했다. 그는 “(대본) 양이 많아서, 좀 대사를 외우고 하는데 체력적으로 힘들었던 것 같아요. 일단 활자 공포증에서 벗어나서 조금은 마음이 편안해요. 실감이 안 되기도 하고요. 이틀 밖에 안 돼서요”라고 덧붙였다.

사진|HB엔터테인먼트 제공


이번 ‘퍼퓸’을 선택한 이유는 무엇이었을까. 신성록은 “‘퍼퓸’은 대사의 양이 많아서 가장 하고 싶었어요. 유니크한 단어의 선택과, 이 많은 양의 대사를 쏟아내는 이런 역할도 많지 않기도 하고요. 또 이 작품을 함으로써 제가 성장할 수 있겠다 싶어서 하게 됐죠. 매 신이 새로울 수는 없지만 최대한 다르게 보이게끔 하려고 현장에서 감독님들과 이야기도 많이 했죠. 하다 보니 뻔했던 신들이나 그동안 봐왔던 신들도 있지만 새롭게 보여드리는 신도 있다고 생각이 들었어요”라고 설명했다.

‘리턴’에 이어 ‘황후의 품격’ 또 바로 ‘퍼퓸’가 ‘배가본드’까지 연이어 작품 활동을 쉬지 않고 있는 이유는 뭘까.

“너무 급한 감도 있었어요. ‘배가본드’도 하반기에 방영이 되고요. 저도 고민을 많이 했어요. 작품이 연달아 이어지니까요. 제 입장만 보면 악역이나 센 캐릭터가 많이 들어와서요. 나이가 점점 들면서 로코는 못 할 수도 있겠단 생각이 들었기 때문에 한 번쯤은 꼭 해보고 싶었어요. 또 공연이 아닌, 영상 작품에서 로코, 코믹 이런 사랑 연기를 하는 모습도 보여드리고 싶었고요. 또 악역 이미지로 박혀있어서 본의 아니게 욕심을 내게 됐어요.”

사진|HB엔터테인먼트 제공


이번 드라마에서 신성록은 배우 고원희, 하재숙과 함께 호흡을 맞췄다. 고원희와 하재숙이 2인1역을 연기했기 때문에, 다른 드라마와는 특수적인 상황에서 호흡을 맞췄어야 했을 터. 이런 부분에 대한 어려움은 없었을까.

“너무 좋은 배우들이고, 좋았어요. 하재숙 누나는 초반에서 제가 (정체를) 몰랐어야 했는데 후반에 만나서 호흡이 좋았어요. 또 고원희 씨는 어린 후배인데도 유연하고 연기도 잘 했죠. 제가 연기할 때 유연하게 받아줘서 수월하게 할 수 있었던 것 같아요.”

첫 로코 도전이었다. 신성록은 이번 ‘퍼퓸’을 통해 어떤 평가를 듣고 싶었냐고 묻자 “악역만 어울릴 줄 알았는데, 로코도 어울린다는 말이 이 작품을 하면서 듣고 싶었던 말이에요”라고 말했다.

사진|HB엔터테인먼트 제공


이번 작품이 끝나도, 곧 ‘배가본드’를 통해 다시 신성록을 만나볼 수 있을 예정이다. 연이은 작품에 대한 피로도는 없을까. 신성록은 “이번에는 쉬고 싶다는 생각을 잠깐 했어요. ‘배가본드’도 워낙 촬영지도 많고, 로케도 많았고, 여러 가지 그런 근로시간을 지키며 하다 보니 1년이 걸렸죠. 그 사이에 ‘황후의 품격’도 했고요. 그래서 머리를 조금 비우고 싶다는 생각도 했어요”라고 말했다.

‘배가본드’에서는 어떤 신성록의 모습을 만나볼 수 있을까. 그는 “‘배가본드’에서 제가 맡은 캐릭터는 냉정하고 차분한 그런 친구예요. 국정원이기 때문에, 나라에 복종해야하는 위치에 있는 인물이죠. 정의로운 인물이고요”라고 말하며 기대감을 높였다.

마지막으로 그에게 ‘퍼퓸’이라는 드라마는 어떻게 기억될지 물었다. 신성록은 “즐거웠던 작품이에요. 힘들다는 건 기력이 다 돼서 그렇게 표현한 거고요. 또 첫 로코인데 호평도 받았고 해서 즐거웠어요. 평생 로코는 못 할 수도 있겠다는 생각도 하고 있었는데, 기회가 돼서 기분이 좋았어요. 저에게는 정말 새로운 경험을 하게 해준 작품입니다”라고 말했다.
동아닷컴 최윤나 기자 yyynnn@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