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봉오동 전투’ 류준열 “누이 빼앗긴 심정으로”

입력 2019-08-07 06:5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7일 개봉하는 영화 ‘봉오동 전투’의 주연 류준열은 부담감과 책임감 속에서 “독립군 이야기의 의미만 생각했다”고 돌이켰다. 사진제공|쇼박스

■ 항일무장투쟁 영화 ‘봉오동 전투’로 돌아온 류준열

독립군 장하 역 류준열
나라 잃은 아픔 상상조차 힘들어
절벽 추격전 바지 찢어지고 난리


유해진(49)과 류준열(33)이 봉오동 전투를 치르고 돌아왔다. 이들이 지난해 강원도와 제주도 일대에서 재연한 독립군의 처절한 전투사가 7일 개봉한 영화 ‘봉오동 전투’(감독 원신연·제작 빅스톤픽쳐스)에 고스란히 담겼다. 영화는 1920년 중국 지린성 일대에서 무장투쟁을 벌인 독립군이 신식무기로 무장한 일본 정규군을 상대로 거둔 첫 승리의 기록이다. 농부였던 유해진은 빼앗긴 고향땅을 되찾으려 칼을 든 독립군 해철 역으로, 류준열은 사명감으로 뭉친 독립군 분대장 장하 역으로 각각 나섰다. 뜨거운 여름, 처절했던 역사의 현장인 봉오동으로 관객을 인도할 두 배우를 1일 서울 삼청동 한 카페에서 각각 만났다.

‘나라 잃은 슬픔’을 표현하는 배우의 마음은 어떨까. 모든 상황을 직접 경험해 연기로 드러낼 순 없지만 식민의 고통을 그려내야 한다면 좀 더 책임감 있는 준비가 필요할지 모른다.

류준열도 그랬다. 부모를 잃고 하나뿐인 누나와도 연락이 끊긴 독립군 장교를 연기하면서 그는 “어머니를, 누이를, 빼앗긴 심정으로 접근했다”고 돌이켰다. 그리고 ‘봉오동 전투’를 통해 ‘아직 보여줄 게 많은 연기자’라는 사실을 또다시 증명한다.

“그동안 출연작 가운데 청춘 이야기가 많아서인지 ‘청춘의 고민’을 대변한다는 말도 들었어요. 이번엔 달라요. 일제강점기의 시대적 감정을 표현하는 인물이니까요. 벅차고 슬픈 시대의 감정을 가진 인물이죠.”

영화 ‘봉오동 전투’에서의 류준열. 사진제공|쇼박스


영화의 대부분은 독립군과 일본군의 전투 장면. 거의 모든 촬영이 야외에서 진행됐다. 매번 짧게는 30분, 길면 1시간씩 산을 오르는 강행군에 나섰던 그는 “오르내리는 일은 비우고 채우는 과정이었다”고 말했다.

“우리가 지금 이렇게 살아가는 건 그 분들(독립군) 덕분입니다. 나라를 빼앗기고, 또 나라를 되찾는 일은 상상하기 어렵잖아요. 촬영 준비하면서 자료도 찾아보려 했지만 기록이 거의 없더라고요. 그만큼 우리가 잊고 살아서인지도 모르죠.”

류준열은 ‘뺑반’ ‘독전’ 등을 통해 액션연기를 소화했지만 이번엔 고지대와 절벽을 맨몸으로 달리며 총격전까지 해야 하는 고난도 기술을 선보인다. 그는 “절벽 추격전을 찍을 땐 두꺼운 군복 바지를 몇 겹씩 입었는데도 찢어지기 일쑤였다”고 돌이켰다. 컴퓨터그래픽이 아닌 ‘날것’의 액션연기였다는 자신감 섞인 고생담도 꺼냈다.

‘봉오동 전투’는 항일 메시지로 무장한 영화다. 잔혹한 일제에 맞선 독립군의 처절한 투쟁은 최근 확산되는 반일감정과 맞물려 시선을 붙잡는다. 아무리 일본 한류가 예전 같지 않다고 해도, 일본 팬이나 활동을 의식했더라면 선뜻 출연을 결정하지 못했을 작품이다. 류준열은 “무거운 마음으로 시작한 건 맞다”면서도 “메시지를 어떻게 표현할지 고민하는 것 외에 부수적인 것은 신경 쓰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대학 때부터 ‘배우는 시대를 반영하는 얼굴’이라고 배웠어요. 제 생각도 같아요. 이런 영화가 만들어진 건 행운 같아요.”


● 류준열

▲ 1986년 9월25일생
▲ 2013년 수원대 연극영화과 졸업
▲ 2015년 영화 ‘소셜포비아’로 데뷔 및 주연
▲ 2015년 tvN ‘응답하라 1988’로 스타덤
▲ 2016년 MBC ‘운빨로맨스’·연기대상 신인상, 영화 ‘글로리데이’ ‘양치기들’
▲ 2017년 영화 ‘택시운전사’ ‘더 킹’ 등
▲ 2018년 ‘독전’ ‘리틀 포레스트’ 등
▲ 2019년 ‘뺑반’ ‘돈’ 등, 미국 뉴욕아시안필름페스티벌 라이징스타상 등 수상

이해리 기자 gofl1024@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