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명품 조연 조선묵 “정년 없는 연기자, 내 인생 최고의 복”

입력 2019-09-02 06:5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연기자 조선묵. 김민성 기자 marineboy@donga.com

■ 연기만 40년, 아직도 뜨겁다…‘세젤예’ ‘지정생존자’ 명품 조연 조선묵

코믹부터 정치극까지 ‘다이내믹’
환갑배우 아직도 찾아줘서 감사
18일 첫방 ‘달리는 조사관’ 악역
‘악독함의 끝판왕’ 기대해 주세요


“여전히 누군가가 나를 찾는다는 게 ‘복’이지. 하하하!”

연기자 조선묵(59)은 호탕하게 웃으며 백발로 물든 머리카락을 쓸어 넘겼다. KBS 2TV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세젤예)과 tvN ‘60일, 지정생존자’에 연이어 출연하면서 연기의 소중함을 더욱 체감한 덕분일까. 최근 서울 서대문구 스포츠동아 사옥에서 만난 그는 “그동안 영화 제작 등 다양한 활동을 했지만 오늘만큼은 ‘연기자’로 이야기를 하고 싶다”고 말했다.


● “코믹부터 정치극까지, 참 ‘다이내믹’”

조선묵에게 올해 상반기는 “유난히 기억에 짙게 남을” 시간이었다. 그는 “인생 최고의 코믹한 캐릭터”를 맡은 ‘세젤예’와 정치인의 그림자 같은 비서를 연기한 ‘지정생존자’를 통해 극과 극의 연기를 펼쳤다.

“6월 교통사고로 다리를 다쳐 드라마 촬영을 마무리하고 한 달가량 입원치료를 받았다. 같은 병실을 쓰는 사람들이 나를 보자마자 ‘도예 쌤(선생님) 아니에요?’라며 신기해하더라. ‘세젤예’에서 박정수를 비롯한 동네 아주머니들의 마음을 훔치는 독특한 역할이라 기억에 많이 남았던 모양이다. 야성적인 느낌을 위해 ‘꽁지머리’ 헤어스타일도 자처할 만큼 애정을 쏟은 보람이 있었다. 하하!“다리 부상으로 아쉽게 ‘세젤예’에서 하차했지만, 이후 체력 회복에 집중한 덕분에 18일 시작하는 OCN 새 드라마 ‘달리는 조사관’에까지 참여할 수 있었다고 한다.

“‘달리는 조사관’에서는 악역으로 나오니 ‘악독함의 끝’을 기대해 달라. ‘지정생존자’는 시즌2가 나오기를 희망하고 있다. 제작진에게는 이미 윤찬경(배종옥)이 대통령이 됐다 탄핵 당한 뒤 박무진(지진희)이 다시 선거에 나서는 내용은 어떠냐고 말해 놨다.(웃음)”

연기자 조선묵. 김민성 기자 marineboy@donga.com


● “다양한 경험 있으니 시선도 달라지죠”

조선묵은 연기 외에도 다양한 이력을 자랑한다. 영화제작사 활동사진 대표로서 영화 ‘집행자’ ‘실종’ 등을 제작했고, 연예기획사를 운영한 적도 있다. 연기자로서는 그 경험들이 “다양한 시선으로 작품을 바라볼 수 있는 힘”으로 작용한다고 말했다.

“작품 시나리오를 받으면 어느새 기획자의 눈으로도 바라보고 있는 날 발견한다. 작가가 어떤 의도로 글을 써내려갔는지 자연스럽게 떠오른다. 그런 생각들이 연기할 때 도움이 많이 된다. ‘지정생존자’도 우리나라 정치현실의 문제를 고스란히 담았는데, 리메이크를 한 대본을 통해 작가의 노고를 더 여실히 느꼈다. 그런 작품에 참여한 것을 ‘영광’으로 여기고 연기했다.”

그는 “연기만 42년 해온 인생”을 살고 있다. 그럼에도 “여전히 연기를 할 수 있다는 것 자체에 감사함을 느낀다”고 말했다.

“배우라는 직업은 자신의 모든 걸 쏟아 부어야 하기 때문에 정말 힘들다. 하지만 평생 할 수 있다는 점에서는 힘든 만큼 매력적인 직업이다. 나 또한 앞으로도 ‘정년 없이’ 연기를 계속 하고 싶다.”

조선묵은 “평생 엔터테인먼트산업에 종사했으니 언젠가는 그 경험을 녹인 역할을 해보고 싶다”는 바람을 드러냈다. 또 “비록 ‘톱스타’는 아니더라도, 이순재·신구 선생님처럼 늦도록 현장에서 후배들과 호흡을 맞추는 배우가 되고 싶다”는 각오도 새롭게 다졌다.


● 조선묵

▲ 1960년 6월18일생
▲ 1983년 영화 ‘지금 이대로가 좋아’로 데뷔
▲ 이후 ‘붉은 바캉스 검은 웨딩’ ‘사의 찬미’ ‘마누라 죽이기’ ‘청풍명월’ ‘변호인’ 등 영화
▲ 영화 ‘마지막 선물’ ‘집행자’ ‘실종’ 제작·영화제작사 활동사진 대표
▲ 2016년 MBC ‘아버님 제가 모실게요’ 출연
▲ 2019년 KBS 2TV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tvN ‘60일, 지정생존자’ 출연, OCN ‘달리는 조사관’ 출연 예정

유지혜 기자 yjh0304@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