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인터뷰①] ‘호텔 델루나’ 홍자매가 밝힌 #해피엔딩 #김수현 #시즌2 가능성

입력 2019-09-09 10:5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홍자매’ 홍정은(왼쪽)-홍미란 작가.

[DA:인터뷰①] ‘호텔 델루나’ 홍자매가 밝힌 #해피엔딩 #김수현 #시즌2 가능성

삶과 죽음의 경계를 배경으로 때로는 뭉클하고 때로는 아릿한 에피소드로 안방극장을 물들인 tvN 드라마 ‘호텔 델루나’. 비주얼도 연기력도 ‘열일’한 이지은(아이유)과 여진구의 케미스트리와 더불어 화려한 영상미, 감탄을 부르는 CG, OST 등으로 큰 사랑을 받았다. 첫 회 7.3%에서 시작한 이 작품은 마지막 회에서 12%로 최고 시청률을 기록하며 유종의 미를 거두었다.

무엇보다 이 드라마를 흥행으로 이끈 주역은 ‘호텔 델루나’의 몽환적인 세계관을 만들고 풍부한 서사와 유려한 대사들로 채운 ‘홍자매’(홍정은-홍미란) 작가. ‘내 여자친구는 구미호’에서 시작해 ‘주군의 태양’과 ‘화유기’ 그리고 이번 ‘호텔 델루나’까지 이어온 판타지 계보에서 바야흐로 정점을 찍은 홍자매를 만났다.


Q. ‘호텔 델루나’의 마지막회는 어땠나. 마음에 들었나.

A. 홍정은 : 제작진과 배우들과 다 같이 모여서 쫑파티를 하면서 봤는데 되게 슬프더라. 내 눈앞에 실제로 있는 배우들이 극 중에서 떠나는데 보면서 마음 아팠다. 이야기가 잘 마무리 됐더라. 재밌게 잘 봤다.


Q. 엔딩에 대한 애청자들의 의견이 갈리더라. 장만월(이지은) 개인의 삶은 해피엔딩이지만 구찬성(여진구)과의 사랑은 새드엔딩이니까. 장만월이 결국 유도교를 건너는 이별 엔딩은 처음부터 정해져 있었나.

A. 홍미란 : 처음부터 장만월은 가야 하는 사람이었고 구찬성은 장만월을 잘 돌봐서 보내줘야 하는 사람이었다. 두 사람 역시 이를 알고 만났다. 장만월이 가득 차있던 원념을 비우고 가는데 그것을 찬성이가 해주지 않나. 엔딩은 그렇게 정해져 있었다. 우리 이야기 안에서는 해피엔딩이었다고 생각한다.

홍정은 : 시작부터 전제돼 있었다. ‘호텔 델루나’는 죽은 사람들이 위로를 받고 쉬어가는 곳이고 직원들은 손님들을 잘 보내주는 것이 목표였다. 시청자들은 장만월과 구찬성의 케미스트리가 너무 좋고 이별이 아쉬우니까 ‘혹시나’하고 생각했을 수도 있다. 하지만 죽은 사람과 산 사람이 이승에서 엮이는 건 억지가 아닌 이상 불가능한 것이었다. 억지 해피엔딩보다는 만월이는 멋있게 걸어가고 찬성이는 가슴 아프지만 보내주는 게 델루나에 제일 맞는 엔딩이 아니었나 싶다.

백두산 그림을 통한 환상은 아마 시청자들이 보고 싶은 모습이었을 것이다. 델루나의 세계관에 따라 환생한다면 이들이 평범하게 다시 만나 행복하게 사랑했으면 좋겠다는 염원을 담았다.

‘홍자매’ 홍미란-홍정은(오른쪽) 작가.

Q. 에필로그 영상에 호텔 델루나를 잇는 호텔 블루문의 새 지배인으로 배우 김수현이 특별출연했다.

A. 홍미란 : 특별출연이 성사돼 우리도 깜짝 놀랐고 되게 고마웠다. 너무 멋있게 나왔더라(웃음).

홍정은 : 에필로그 영상은 호텔 블루문을 세우려면 CG가 많이 필요해서 한 달 전에 써놨다. 김수현 씨가 하게 됐다고 이야기를 듣고 깜짝 놀랐다.


Q. 김수현의 분량이 짧은데도 강렬해서인지 시즌2에 대한 시청자들의 기대와 염원이 뜨겁더라. 방송 다음날까지 ‘호텔 블루문’이 실시간 검색어를 장악하기도 했다.

A. 홍정은 : 귀신들이 왔다가 가는 공간 ‘달의 객잔’이 계속 있다는 것을 보여주기 위한 그림일 뿐이었다. 시즌2에 대한 구체적인 계획은 없다.

홍미란 : ‘달의 객잔’이 아직도 있다는 메시지로 주고 싶었다. 아무래도 보고 싶었던 배우가 오랜만에 나와서 기대감이 더 높아진 것 같다. 시즌2의 예고로 오해받고 있는데 팬서비스 같은 영상이었다.

홍미란 작가.

Q. 김수현을 비롯해 화려한 특별출연으로 화제가 됐다.

A. 홍미란 : 제작진과 배우들이 인덕이 많은 덕분에 배우들이 흔쾌히 잘 응해주신 것 같다. 우리는 거의 다 몰랐다. 설리 씨도 이준기 씨도 성사된 이후에 들었고 이이경 씨는 촬영을 마친 후에 뒤늦게 알았다. 예상 못한 분들이 나와 주셔서 깜짝 놀랐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사진|tvN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