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 국내 유료이용자 매출 100억 돌파”

입력 2019-01-29 14:48: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와이즈앱 조사, 이용자 1년 만에 274% 증가

대표적인 글로벌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플랫폼인 넷플릭스가 국내에서 빠르게 시장 영향력을 키우고 있다. 유료방송 사업자와의 제휴와 과감한 오리지널 콘텐츠 서비스를 내세운 결과 국내 유료이용자 매출이 월 100억 원을 넘었다는 조사 결과까지 나왔다.

29일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이하 앱) 분석업체 와이즈앱에 따르면 지난해 1월 34만 명이던 한국 안드로이드 기반 넷플릭스 앱 이용자는 12월 127만 명으로 1년 사이 274%나 증가했다.

특히 유료이용자가 월 90만 명에 달해 월 총 결제금액이 117억 원일 것으로 추정했다. “통신사가 요금을 대신 과금하는 경우도 있어 실제 유료이용자 매출은 이보다 더 많을 것”이란 게 와이즈앱의 분석이다. 이번 조사는 전국 2만7000명의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사용자와 넷플릭스 유료사용자 7만 명의 결제금액을 표본으로 추정했다.

넷플릭스의 국내 시장 영향력은 앞으로 더 커질 전망이다. 무엇보다 유료방송 등 국내 사업자와의 제휴가 늘고 있어서다. 넷플릭스는 딜라이브와 CJ헬로에 이어 지난해 말 LG유플러스와 손을 잡았다. 넷플릭스는 앞으로 가전사 등 더 많은 사업자와 제휴를 할 방침이다.

한국시장에 맞춘 오리지널 콘텐츠도 강화하고 있다. 25일 190개국에 동시 공개된 ‘킹덤’은 한국 최초의 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다. 넷플릭스는 킹덤을 시작으로 올해 ‘좋아하면 울리는’, ‘첫사랑은 처음이라서’ 등 다양한 오리지널 콘텐츠 서비스를 계획하고 있다.

이처럼 넷플릭스가 빠르게 영향력을 키워가는 것에 대해 우려도 높아지고 있다. 무엇보다 국내 토종 OTT 서비스들의 경쟁력이 약화될 것이란 걱정이다. SK텔레콤과 지상파 방송 3사가 올해 초 OTT를 통합하기로 전격 합의한 것처럼 시장을 지키기 위한 국내 사업자들의 고심은 깊어지고 있다.

또한 ‘무임승차’를 지적하는 목소리도 있다. 이용자는 이렇게 빠르게 늘고 있는데 국내 기업과 달리 넷플릭스는 망 사용료를 내지 않아 역차별 논란이 일고 있다. 망 사용료는 인터넷 기업이 통신사의 망을 활용해 콘텐츠를 전송한 대가로 지불하는 돈이다. 최근 페이스북이 SK브로드밴드와 망 사용료 협상을 타결해 넷플릭스의 행보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스포츠동아 김명근 기자 dionys@donga.com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