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인비, 줄어든 격차 속 세계랭킹 1위 사수

입력 2018-05-01 16:34:00
프린트

박인비.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골프 여제’ 박인비(30·KB금융그룹)가 2주 연속 세계랭킹 1위 자리를 지켰다. 1일(한국시간) 발표된 여자골프 세계랭킹에서 박인비는 총 7.49점으로 선두를 달렸다. 최근 막을 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메디힐 챔피언십에서 공동 31위에 머무르면서 지난주와 같은 포인트를 유지했다. 2주 연속 정상을 지켰지만 2위와의 격차는 줄어들었다. 펑 샨샨(29·중국)이 0.19점 상승한 7.23점을 기록해 박인비를 0.26점 차로 추격했다. 펑 샨샨은 메디힐 챔피언십에서 공동 3위에 올라 포인트를 보탰다.

다른 4명의 한국선수들은 기존 톱10 자리를 사수했다. 최혜진(19·롯데)이 10위에서 9위로 상승한 가운데, 유소연(28·메디힐)과 박성현(25·KEB하나은행), 김인경(30·한화큐셀)은 나란히 4위와 5위, 7위를 유지했다. 메디힐 챔피언십에서 정상을 밟은 리디아 고(21·뉴질랜드)는 5계단이 오른 13위를 기록했다.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첫 메이저대회 크리스 KLPGA 챔피언십을 제패한 장하나(25·BC카드)도 31위에서 26위로 5계단 올라섰다.

고봉준 기자 shutout@donga.com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