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펜딩 챔피언 김시우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5언더 ‘굿 스타트’

입력 2018-05-11 11:42:00
프린트

김시우.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김시우(23·CJ대한통운)가 ‘제5의 메이저대회’라 불리는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플레이어스 챔피언십(총상금 1100만 달러)에서 쾌조의 스타트를 끊었다.

디펜딩 챔피언 김시우는 11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폰테베드라비치의 TPC 소그래스 스타디움 코스(파72·7189야드)에서 열린 대회 첫 날 라운드에서 버디 7개, 보기 2개를 기록하며 5언더파 67타를 쳤다. 세계랭킹 1위 더스틴 존슨 등 6언더파 66타를 기록한 공동선두 그룹에 한 타 뒤진 공동 7위에 올랐다.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역사상 첫 번째 대회 2연패에 도전하는 김시우는 “라운드 시작 후 3개홀에서 경기를 잘 풀어나갔다. 마지막 3개홀에서 실수가 있었지만 내일은 잘 풀어나갈 수 있을 것 같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2년 연속 같은 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한다는 것은 꿈같은 일이다. 너무 어렵다. 이제 시작이다. 열심히 해보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김시우는 11번홀(파5)과 12번홀(파4)에서 연속 버디를 낚으며 산뜻하게 출발했다. 17번 홀(파3)과 18번홀(파4)에서도 연속 버디를 잡아내며 전반 9홀에서 4타를 줄이는데 성공했다. 5번홀까지 버디 3개를 추가했지만 마무리가 아쉬웠다. 7번홀(파4)과 8번 홀(파3)에서 연이어 한 타씩을 잃었다. 9번홀(파5)에서는 다시 한 타를 줄일 기회를 잡았지만 버디 퍼트는 홀로 떨어지지 않았다.

맞대결 성사로 관심을 모은 타이거 우즈와 필 미켈슨(이상 미국)은 동반 플레이에서 우즈가 이븐파 72타를 기록했고, 미켈슨은 7오버파 79타로 부진했다.

안병훈(27·CJ대한통운)은 1언더파 공동 55위에 위치했고, 김민휘(26·CJ대한통운)는 3오버파, 강성훈(31·CJ대한통운)은 6오버파로 하위권에 자리했다.

최용석 기자 gtyong@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