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채윤, 연장 끝에 KLPGA 데뷔 첫 승

입력 2018-07-01 18:20:00
프린트

박채윤이 1일 강원도 평창군 버치힐 골프클럽에서 열린 KLPGA투어 맥콜·용평리조트오픈 최종라운드에서 연장 승부 끝에 KLPGA 데뷔 첫 우승을 거머쥐었다. 사진제공|KLPGA

박채윤(24·호반건설)이 3명의 경쟁자와 펼친 연장승부 끝에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데뷔 첫 승을 안았다. 박채윤은 1일 강원도 평창군 버치힐 골프클럽(파72·6364야드)에서 열린 KLPGA 투어 맥콜·용평리조트 오픈(총상금 6억원) 최종라운드에서 데뷔 5년만의 첫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렸다.


10언더파 134타로 최종라운드를 출발한 박채윤은 초반 3번 홀(파5)에서 더블보기를 기록하며 우승권에서 멀어졌다. 그 사이 조정민(24·문영그룹)과 한진선(21·볼빅) 등이 연달아 버디를 낚으면서 앞서갔다.


그러나 박채윤은 스스로에게 더 이상의 실수를 허락하지 않았다. 6~7번 홀 연속 버디로 더블보기를 만회한 뒤 후반 14번 홀과 17~18번 홀에서 1타씩을 줄여 순식간에 최상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최종라운드를 모두 마친 시점에서의 결과는 박채윤~조정민~한진선~김혜진3(22)의 13언더파 203타 동률.


굵은 빗줄기 속에서 펼쳐진 이들의 연장승부는 예상과 달리 다소 싱겁게 끝이 났다. 박채윤이 유일하게 버디를 잡으면서 나란히 파에 그친 셋을 단번에 꺾었다.


이날 생애 첫 우승을 거두며 감격의 눈물을 흘린 박채윤은 우승상금 1억2000만원을 품었다. 동시에 향후 2년 시드권을 얻으면서 당분간 시드 걱정 없이 투어에 집중할 수 있게 됐다. 박채윤은 “지난해 성적이 좋지 않아서 올해 시드 유지를 목표로 했는데 우승과 함께 2년 시드권을 얻어 기쁘다”고 벅찬 소감을 전했다.


고봉준 기자 shutout@donga.com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