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보아, 이정은6 제치고 생애 첫 우승

입력 2018-08-19 18:23:00
프린트

김보아. 사진제공|KLPGA

김보아(23·넥시스)가 생애 처음으로 우승 트로피에 입을 맞췄다. 김보아는 19일 경기도 양평군 더스타휴 컨트리클럽(파71·6552야드)에서 열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보그너 MBN 여자오픈(총상금 6억원·우승상금 1억2000만원) 최종라운드에서 이정은6(22·대방건설)와 연장접전을 펼친 끝에 정상에 올랐다. 2014년 프로 전향 이후 첫 우승이다.

앞조 이정은이 도망가면 뒷조 김보아가 따라붙는 형국이었다. 지난해 4승 달성 이후 올 시즌 아직 우승이 없는 이정은은 무서운 기세로 정상을 향해 전진했다. 전반 버디 4개와 후반 버디 2개(보기 1개)로 선두에 올랐다. 그러나 김보아의 뒷심 역시 만만치 않았다. 13번 홀(파5)에 이어 파4 15번 홀과 16번 홀에서 연달아 버디를 낚고 기어코 이정은과 동률을 이뤘다.

운명은 마지막 18번 홀(파5)에서도 가려지지 않았다. 이정은이 회심의 버디 퍼트를 놓쳤고, 뒤이어 김보아 역시 파에 그치면서 승부는 연장으로 향했다. 같은 18번 홀에서 펼쳐진 연장승부는 단 한 차례 만에 끝났다. 이정은의 버디 퍼트가 홀을 빗나간 반면, 김보아의 버디 퍼트는 컵으로 빨려 들어가면서 우승자가 정해졌다. 김보아는 생애 첫 승의 기쁨을 누린 반면, 이정은은 직전 제주 삼다수 마스터스에 이어 2연속 준우승에 머무르게 됐다.

국가대표 상비군 출신의 김보아는 올 시즌을 최고의 한 해로 만들어가는 중이다. 전통과 권위를 자랑하는 6월 한국여자오픈에서 준우승을 차지한 뒤 이날 무려 128개 대회 출전 만에 우승을 이루면서 새로운 스타 탄생을 알렸다.

김보아는 “전지훈련에서 준비를 많이 해도 막상 시즌을 시작하면 결과가 좋지 못했다. 이러한 부분을 보완하기 위해 멘탈 훈련을 했는데 여기서 비롯된 자신감이 오늘 연장 우승으로 이어졌다”고 비결을 전했다.

고봉준 기자 shutout@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