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맨’ 켑카, CJ컵 품고 세계랭킹 1위 비상

입력 2018-10-21 19:58:00
프린트

브룩스 켑카. 사진제공|JNA GOLF

‘필드 위의 슈퍼맨’ 브룩스 켑카(28·미국)가 한국에서 세계랭킹 1위로 비상했다.

켑카는 21일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시 클럽나인브릿지(파72·7184야드)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더CJ컵@나인브릿지(총상금 107억원·우승상금 20억원) 최종라운드에서 21언더파 267타를 기록하며 2018~2019시즌 첫 우승을 차지했다. 슈퍼맨이라는 평소 별명답게 나흘 내내 경이로운 장타력을 뽐내면서 국내 골프팬들에게 시원한 볼거리를 선물했다.


● 클럽나인브릿지 무력화시킨 슈퍼맨

켑카는 장타자들이 즐비한 PGA 투어에서도 손에 꼽히는 파워 히터로 통한다. 지난 2017~2018시즌 평균 313야드의 드라이버 비거리를 기록하며 전체 8위에 올랐다. 지난해 8월 월드골프챔피언십(WGC) 브리지스톤 인비테이셔널에선 드라이버로 411야드를 보내기도 했다.

이처럼 최장 400야드, 평균 300야드를 훌쩍 넘기는 드라이버 샷의 원천은 탄탄한 체구(신장 183㎝·체중 93㎏)에 있다. 켑카는 매일 1~2시간씩 지속하는 웨이트 트레이닝을 통해 각 잡힌 어깨와 균형 잡힌 몸매를 만들었다. 여기에 골프에 꼭 필요한 유연성 운동도 거르지 않았다. 전체 힘의 85%만 사용하고도 수준급 장타력을 발휘하는 이유다.

슈퍼맨의 진가는 PGA 투어 메이저대회에서 잘 드러난다. 2015년 피닉스 오픈에서 첫 우승을 차지한 켑카는 이후 2017년과 2018년 US오픈을 차례로 제패한 뒤 PGA 챔피언십마저 정복하며 통산 4승 가운데 3승을 메이저대회에서 이루는 진기록을 작성했다. 덕분에 ‘메이저 사냥꾼’이라는 별명을 얻었고, 2017~2018시즌이 끝난 뒤에는 PGA 투어 ‘올해의 선수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브룩스 켑카. 사진제공|JNA GOLF


● 생애 첫 세계랭킹 1위 등극


켑카의 가공할 장타력에 난코스로 소문난 클럽나인브릿지도 맥을 추지 못했다. 지난해 초대 대회에서 저스틴 토마스(25·미국)가 우승을 차지했을 때의 성적이 9언더파 279타였는데, 켑카는 이보다 12타를 더 줄여냈다. 특히 클럽나인브릿지의 시그니처 홀로 불리는 파5 18번 홀에서 잡아낸 두 개의 이글이 결정적이었다.

집중력도 빛났다. 공동 2위 그룹을 3타 차이로 따돌리며 최종라운드를 출발한 켑카는 개리 우드랜드(34·미국)의 끈질긴 추격을 받았다. 우드랜드는 전반에만 버디 6개를 잡으면서 공동선두로 뛰어올랐지만, 켑카 역시 후반 버디 5개를 낚고 다시 단독선두가 됐다. 이어 마지막 18번 홀(파5)에서 환상적인 샷 이글을 기록하며 피날레를 장식했다.

이날 우승으로 생애 첫 세계랭킹 1위에 오른 켑카는 “믿기지 않는다. 열심히 한 보람을 느낀다. 세계랭킹 1위는 항상 꿈꿔오던 바다. 특히 오늘 원하던 대로 어부지리가 아니라 우승을 통해 세계랭킹 1위에 올라 더욱 기쁘다”고 활짝 웃었다. 그는 “한국에서 뜻 깊은 우승을 하게 됐다. 내년에도 다시 이 대회에 출전하고 싶다. 세계랭킹 1위로 출발하는 만큼 새 시즌 계속 좋은 성적을 거두도록 노력하겠다”고 우승 소감을 밝혔다.

한편 국내 유일의 PGA 투어 정규대회에서 첫 우승을 노렸던 김시우(23)는 7언더파 281타 공동 23위에 올랐고, 강성훈(31)은 6언더파 282타 공동 29위를 차지했다.

고봉준 기자 shutout@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