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입장] 이완 측 “이보미와 진지하게 교제 중…결혼 언급은 조심스럽다”

입력 2018-11-27 09:17:00
프린트

[공식입장] 이완 측 “이보미와 진지하게 교제 중…결혼 언급은 조심스럽다”

배우 이완이 프로골머 이보미와 교제 중이다.

27일 한 매체는 “이완과 이보미가 열애 중이다. 골프라는 공통점을 통해 자연스럽게 친해졌고 진지한 만남을 이어가고 있다”고 보도했다. 또 다른 매체는 “이완과 이보미가 지난해 봄 성동에서 지인의 소개로 만난 후 올해 초부터 교제하게 됐다. 12월에 상견례를 한다”고 이보미의 인터뷰를 보도했다.

이에 대해 이완의 관계자는 동아닷컴에 “이완과 이보미가 교제 중인 것이 맞다. 신부님을 통해 알게 된 두 사람은 올해 초 연인으로 발전, 진지하게 만남을 이어오고 있다”고 입장을 밝혔다. 하지만 결혼에 대해서는 “언급하기 조심스럽다”고 말했다.

소속사 결별과 관련해서는 “작품 정리가 끝나는 대로 새 소속사를 찾을 계획”이라고 전했다. 루아엔터테인먼트는 가족 경영 체제로 운영됐으나 이완의 누나 김태희가 비에스컴퍼니로 이적하면서 이완 역시 자연스럽게 새 소속사를 찾게 됐다.

이완은 2004년 SBS 드라마 ‘천국의 계단’을 통해 데뷔한 후 ‘백설공주’ ‘해변으로 가요’ ‘천국의 나무’ ‘인순이는 예쁘다’ ‘태양의 삼켜라’ ‘우리 갑순이’와 영화 ‘소년은 울지 않는다’ ‘연평해전’ 등에 출연했다. 배우 김태희의 동생으로도 유명하다.

‘스마일캔디’로 불리는 이보미는 2007년 KLPGA에 데뷔해, 2010년 KLPGA 투어에서 다승왕, 상금왕, 최저 타수상을 거머쥐며 국내 무대에서 큰 주목을 받았다. 2011년 일본으로 무대를 옮긴 후, 2015년 시즌 7승을 비롯해 상금 총액 2억 3천 엔(한화 약 19억 원)으로 남-녀 일본 프로무대에서 역대 단일 시즌 최다 상금을 경신했다. 2016년에도 JLPGA 상금왕을 수상하며 2년 연속 일본 여자프로골프 상금왕을 차지한 스타 플레이어다. 일본에서 외모와 실력을 겸비한 선수로 최고의 인기를 누리고 있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