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동해오픈, 올해부터 3개 투어 공동주관으로 열린다

입력 2019-04-02 16:01:00
프린트

초민탄 아시안 투어 COO와 양휘부 KPGA 회장, 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 아오키 이사오 JGTO 회장(왼쪽부터)이 2일 서울 중구 신한금융지주회사 본사에서 열린 ‘신한동해오픈 3개 투어 공동주관 조인식’에서 대회 우승 트로피를 앞에 두고 활짝 웃고 있다. 사진제공|신한금융지주회사

올해로 35회째를 맞이하는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 투어 신한동해오픈이 아시안 투어와 일본프로골프(JGTO) 투어까지 총 3개 투어가 공동주관하는 메머드급 대회로 거듭난다.

신한금융그룹은 2일 서울 중구 신한금융지주회사 본사에서 공동주관 조인식을 열고 이 같은 내용을 확정했다. 이날 자리에는 신한금융그룹 조용병 회장을 비롯해 KPGA 양휘부 회장, 아시안 투어 초민탄 COO(최고운영책임자) 그리고 JGTO 아오키 이사오 회장이 참석해 신한동해오픈의 3개 투어 공동주관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올해 9월 개막하는 신한동해오픈은 이번 협약을 통해 향후 3년간 3개 투어가 공동주관할 예정이며 신한동해오픈에 출전하는 총 130여명의 선수들 중 각 투어 상위 40여명이 출전권을 가지게 된다. 우승자에게는 3개 투어 출전권이 자동으로 주어진다.

또한 2016년부터 아시안 투어 공동주관 대회로 열린 신한동해오픈은 올해부터 KPGA 대회로는 최초로 JGTO 투어 공식 대회 일정에 포함돼 한국뿐만 아니라 아시아를 대표하는 명문대회로 자리매김하게 됐다.

1981년 재일동포 골프 동호인들이 모국 골프발전 및 국제적 선수 육성을 취지로 창설한 신한동해오픈은 35년이 넘는 기간 동안 최경주, 허석호, 배상문, 안병훈, 박상현, 김민휘 등 한국을 대표하는 프로골퍼는 물론 폴 케이시(잉글랜드), 가간짓 불라, 지브 밀카싱(이상 인도) 등 국제적 선수들을 우승자로 배출하며 명실상부한 국내 최고의 메이저 대회로 성장해왔다.

신한금융그룹은 아시안 투어에 이은 JGTO 투어와의 공동주관을 통해 아시아 지역에서의 ‘One Shinhan’ 브랜드 홍보 효과도 기대하고 있다. 글로벌 핵심 거점인 베트남을 포함한 동남아시아는 물론 현지화에 성공한 일본에까지 글로벌 신한의 이미지를 전파할 계획이다.

신한금융그룹 조용병 회장은 “국내 프로골퍼들의 세계무대 진출은 이제 선택이 아닌 필수가 되고 있는 상황이다. ‘전통을 잇고 미래를 열다’라는 신한동해오픈의 슬로건처럼 이번 협약이 각 투어 선수들이 국가와 투어의 장벽을 넘어 경쟁하는 새로운 전통을 만드는 출발점이 되기를 바란다”고 포부를 밝혔다.

KPGA 양휘부 회장은 “신한동해오픈은 매해 선진화된 대회운영과 차별화된 팬 서비스로 타 대회의 모범이 되는 코리안 투어 최고의 대회 중 하나”라면서 “이제 신한동해오픈이 아시아의 중심이 되는 대회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KPGA도 물심양면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고봉준 기자 shutout@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