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LG 배트걸 ‘장비 받으러 가야 하는데’

입력 2018-07-12 19:34:00
프린트


12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2018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SK와이번스와 LG트윈스 경기가 열렸다.

3회초 무사 1,2루에서 LG 배트걸이 차우찬의 공에 맞고 고통스러워 하는 SK 김동엽을 안타깝게 바라보고 있다.

잠실 | 김진환 기자 kwangshin00@donga.com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