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언론 “류현진이 ML 최고 3선발” 전망

입력 2019-02-12 15:44:00
프린트

류현진.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LA 다저스 전문 매체 다저스네이션이 12일(한국시간) ‘류현진은 메이저리그에서 가장 뛰어난 3선발이 될 수 있다’며 긍정적인 전망을 했다. 다저스네이션은 다저스 경기를 중계하는 캐스터 조 데이비스의 평가를 인용했다. 데이비스는 류현진이 지난 시즌 기록한 평균자책점1.97, 이닝당 출루허용(WHIP) 1.008 등의 세부 기록을 소개하며 “15경기에만 등판했지만 규정이닝을 채운 투수 중 사이영상 수상자 두 명을 제외하면 가장 낮은 평균자책점을 기록했다”고 소개했다.

류현진은 지난해 정교한 커맨드와 완성도를 높인 커브를 잘 활용하며 82.1이닝 동안 89개의 삼진을 기록했다. 홈런의 시대를 관통하고 있는 메이저리그에서 삼진 능력은 투수의 가치평가 항목에서 더 비중이 높아지고 있다.

새 시즌 다저스의 선발진은 류현진과 함께 에이스 클레이튼 커쇼, 리그 전체가 주목하고 있는 라이징 스타 워커 뷸러가 1·2선발 후보다. 이어 리치 힐, 마에다 겐타 등이 선발 후보다.

이경호 기자 rush@donga.com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