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 크로아티아, 후반 23분 페리시치 동점골… 1-1 균형

입력 2018-07-12 04:28:00
프린트

이반 페리시치.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동아닷컴]

체력이 떨어진 크로아티아가 후반 중반 경기를 원점으로 돌렸다. 이반 페리시치가 잉글랜드와의 4강전에서 동점골을 넣었다.

크로아티아는 12일(한국시각) 러시아 모스크바에 위치한 루즈니키 스타디움에서 잉글랜드와 2018 러시아 월드컵 4강전을 가졌다.

이날 크로아티아는 전반 초반부터 체력이 떨어진 모습을 보였다. 전반 5분 선제골을 허용한 뒤에도 잉글랜드에 주도권을 내줬다.

결국 전반을 0-1로 뒤진 크로아티아는 후반 초반에도 이렇다 할 공격을 하지 못했다. 체력이 떨어져 공격 시도에 있어 정교함이 사라졌다.

하지만 크로아티아는 후반 23분 오른쪽에서 시메 브루살리코가 크로스를 올렸고, 페리시치가 발로 밀어 넣어 잉글랜드 골문을 갈랐다.

지친 크로아티아는 후반 초반 이후에도 포기하지 않는 모습을 보였고, 결국 페리시치의 골에 힘입어 균형을 이뤘다.

동아닷컴 조성운 기자 madduxl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